KoreaWho
KoreaWho
시장과머니  공시

호텔신라, 회사채 발행규모를 2천억 더 늘려 3500억으로 확정

장은파 기자 jep@businesspost.co.kr 2020-04-20 18:45:5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호텔신라가 회사채를 계획보다 2천억 원 늘려 3500억 원 규모로 발행한다.

호텔신라는 회사채 수요예측 직전 국내 신용평가사들에게 잇따라 AA(부정적) 등급전망을 받았지만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와 산업은행이 회사채 수요예측에 참여하면서 발행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호텔신라, 회사채 발행규모를 2천억 더 늘려 3500억으로 확정
▲ 이부진 호텔신라 대표이사 사장.

호텔신라는 회사채 수요예측 결과에 따라 회사채 발행규모를 기존 1500억 원에서 3500억 원으로 2천억 원 증액하기로 했다고 20일 공시했다.

호텔신라는 "회사채 별로 발행총액과 무관하게 전자등록총액인 3500억 원 이하의 범위 안에서 결정 또는 변경될 수 있다"며 "이에 따라 상기 인수인의 인수수량 및 인수금액이 조정될 수 있다"고 말했다.

호텔신라는 17일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1500억 원을 발행하는데 2500억 원의 수요가 몰리면서 회사채 규모를 확대한 것이다.

3년물은 모두 2600억 원 규모로 이자율은 2.274%다. 기존 1100억 원 규모에서 1500억 원 늘었다.

5년물은 400억 원 규모로 기존 200억 원에서 2배 늘었다. 이자율은 2.339%다.

10년물은 500억 원 규모로 기존보다 300억 원 증가했다. 이자율은 2.911%다.

호텔신라는 회사채를 발행한 뒤 2500억 원은 채무를 상환하고 나머지 1천억 원은 운영자금으로 사용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장은파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서울은 남 이야기' 좀처럼 안 팔리는 지방아파트, 건설사 양극화 부추긴다 김바램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