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사회

롯데제과 직원, “부당해고 당했다”며 본사건물에서 투신소동 벌여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2019-07-19 14:47:2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롯데제과를 퇴사한 30대 남성이 부당해고를 당했다며 회사 본사 건물에서 투신 소동을 벌였다.

롯데제과 직원 임모씨(39세)는 19일 오전 8시50분경부터 약 2시간 동안 서울 영등포구 롯데제과 본사 18층 테라스 난간에 걸터앉아 뛰어내리겠다며 소동을 벌였다.
 
롯데제과 직원, “부당해고 당했다”며 본사건물에서 투신소동 벌여
▲ 롯데제과 본사 모습.<연합뉴스>

소방당국은 1층에 에어매트리스를 설치하고 혹시 모를 사고에 대비했으나 다행히 임씨는 경찰의 설득 끝에 안전하게 내려왔다.

임씨는 앞서 3일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회장이 청와대 앞에서 진행한 ‘단식기도회’에 참석해 “롯데가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문재인 대통령 하야 서명운동에 참여하기로 했다”는 거짓 인터뷰를 한 뒤 롯데제과를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다.

임씨는 당시 인터뷰에서 “롯데가 문재인 정부 때문에 피해를 많이 봤다”며 “총무가 직원으로서 롯데제과 임직원에게 협조를 구하면 (대통령 탄핵) 서명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부당해고를 당했다는 임씨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다”며 “임씨가 17일 사직서를 제출하고 자진해 퇴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7월 넷째 주에 임씨의 징계위원회 일정이 잡혀 있었는데 징계위원회 전에 이런 일이 일어난 점을 보면 그가 한 인터뷰를 두고 심리적 부담감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인기기사

엔비디아 AI 반도체 공급부족 해소, SK하이닉스 삼성전자 HBM 호황 하반기 더 '강력'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체코 자회사 대표 “체코 원전 기자재 상당량 공급할 것" 신재희 기자
HD현대중공업, '연 20조 규모' 미군 함정 MRO 사업 입찰자격 획득 신재희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대표 바꾸고 희망퇴직 받는 신세계, 정용진 구조조정에 안전지대 없다 윤인선 기자
대우건설에서 부장·과장·대리 사라진다, 성과·역할 중심 직급체계 단순화 이상호 기자
"엔비디아가 왕이면 SK하이닉스는 왕비", HBM 기대감에 헤지펀드 투자 집중 김용원 기자
[구조조정 쓰나미] KT 구조조정 대상은 어디?, 김영섭 해외법인과 로봇사업 만지작 김호현 기자
계룡건설 1364억 대전 대흥4구역 재개발 수주, 853억 충남컨벤션 계약 체결 김규완 기자
박정원 두산 원전사업 자신감, 그룹 지배구조 개편 종착지는 10대 그룹 회복 신재희 기자
현대로템 올해 또 최대실적 '예약', 이용배 고속철과 방산 수출로 성장에 날개 허원석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