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중공업·조선·철강

권오갑 경영정상화 먹구름, 현대중공업 1분기 수주 반토막

이승용 기자 leesy@businesspost.co.kr 2015-04-19 13:21:30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현대중공업이 올해 1분기에 올린 수주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절반으로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오갑 사장이 추진하고 있는 비상경영이 가야 할 길이 멀고도 험난해 보인다.

  권오갑 경영정상화 먹구름, 현대중공업 1분기 수주 반토막  
▲ 권오갑 현대중공업 사장
현대중공업은 1분기에서 영업적자를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권 사장은 당장 현대중공업의 신용등급이 강등될 것을 걱정하게 됐다.

19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이 올해 1분기에 거둔 수주액은 모두 총 30억1700만달러 규모로 지난해 1분기 수주액 59억4900만달러의 절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 수주액은 총 6억3600만달러로 지난해 1분기 수주액 31억8700만달러의 5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선박 종류별로 보면 유조선 11척, LPG선 2척 등 모두 13척을 수주했는데 컨테이너선 수주는 한 척도 없다.

현대중공업은 세계 경기부진으로 올해 1분기에 세계적으로 선박 발주량이 크게 줄어든 영향을 받았다. 올해 1분기 세계 선박 발주량은 211척으로 작년 1분기 832척의 25% 수준에 그쳤다.

이런 글로벌 경기부진으로 한국 조선사들은 올해 1분기에 모두 60척, 231만 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을 수주하는 데 그쳤다. 국내 조선사들은 지난해 1분기에 80척, 455만 CGT을 수주했다.

현대중공업은 올해 1분기에도 여전히 적자를 냈을 것으로 관측된다. 저가수주의 영향에서 아직 완전히 벗어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증권 전문가들은 현대중공업이 하반기에 흑자로 전환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

사업부별로 보면 플랜트 사업부는 1분기에도 적자를 낼 것으로 예상된다. 희망퇴직에 따른 구조조정 비용 2천억 원도 부담이 됐다.

해양부문과 현대오일뱅크가 담당하는 정유부문은 각각 1천억 원과 1300억 원의 흑자를 낼 것으로 분석됐다.

업계 관계자들은 현대중공업이 실적부진에서 탈출하지 못하면서 신용등급이 'AA-'까지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다.

신용평가사들은 지난해 현대중공업이 매출 23조4635억 원, 영업손실 1조9232억 원, 당기순손실 1조7547억 원의 부진에 빠지자 신용등급을 'AA+'에서 'AA'로 한 단계 낮췄다.

한국기업평가는 현대중공업이 업황부진 장기화로 수주잔고의 질적 하락이 나타나거나 영업실적 회복이 지연되고 있어 신용등급 하향을 고려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승용 기자]

인기기사

구글 새 프로세서 삼성전자 파운드리 활용 유력, 신형 패키징도 적용 가능성 김용원 기자
노사 임금협상 '난항' 삼성전자 역대 최초 파업 맞나, 이재용 해결책은?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서울 선거판세 민주당 우세지역 29곳, 전체 절반 넘어서 조장우 기자
화웨이 AI 반도체 성능 "엔비디아에 필적" 평가, SMIC와 생산 확대 집중 이근호 기자
인텔 파운드리 '삼성전자 고객사 빼앗기' 시동, 한국 반도체기업에 적극 구애 김용원 기자
삼성전자 올레드TV 확 달라진 존재감, 1위 LG전자 위협하며 판 키운다 나병현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사하을 총선 가상대결, 국힘 조경태 민주 이재성에 앞서 이준희 기자
'벚꽃 엔딩' 2월에 보는 시대 온다, 세계 이상기후 확인하는 불길한 징조 손영호 기자
대한항공 창립 55주년, 조원태 "통합 항공사 마무리되면 역사의 주인공 될 것" 신재희 기자
[여론조사꽃] 부산 진구갑, 국힘 정성국 민주 서은숙 오차범위 내 경합 김호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