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Who
KoreaWho
기업과산업  화학·에너지

두산, 자회사 두산인프라코어 호조로 작년 영업이익 늘어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2019-02-13 19:23:23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두산그룹 지주사 격인 두산이 자회사 실적 증가에 힘입어 2018년 영업이익이 늘었다.

두산은 2018년 연결기준으로 매출 18조1722억 원, 영업이익 1조2159억 원, 순손실 3405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두산, 자회사 두산인프라코어 호조로 작년 영업이익 늘어
▲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2017년과 비교해 매출은 7.4%, 영업이익은 4.1% 늘었지만 순이익은 적자로 돌아섰다.

두산은 두산인프라코어와 두산밥캣 등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으로 연결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늘었다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2018년 연결 영업이익 8481억 원을 거둬 사상 최대 영업이익을 냈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자회사 두산밥캣이 연결 영업이익 4590억 원을 내며 그룹 전체의 영업이익 증가에 힘을 보탰다.

두산은 순이익이 적자 전환한 것을 놓고 두산건설의 일회성 비용이 반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산건설은 건설경기 침체가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주택 할인분양 등에 따른 올해 예상 손실액으로 3390억 원의 대손충당금을 손상차손으로 미리 적용했다.

두산은 2018년 자체사업에서 매출 3조5835억 원, 영업이익 2477억 원을 낸 것으로 잠정집계됐다.

2017년과 비교해 매출은 18%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9% 줄었다.

두산은 산업차량BG(비즈니스그룹, 사업부문), 모트롤(유압기기)BG, 연료전지BG 등 모든 사업부가 고르게 성장해 매출이 늘었지만 전지박과 연료전지 등 신사업의 안정화비용이 발생해 영업이익은 줄었다고 설명했다.

두산은 2019년 목표로 연결기준 매출 20조1528억 원, 영업이익 1조4716억 원을 제시했다. 2018년보다 매출은 10.9%, 영업이익은 21% 늘어나는 것이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성장이 계속되고 자체사업과 두산중공업의 실적이 회복돼 그룹 실적도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두산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보통주 1주당 1300원, 우선주 1주당 1350원을 현금배당하기로 결정했다고 공시했다.

시가 배당률은 보통주와 우선주가 각각 1.1%, 1.8%이며 배당금 총액은 257억4184만2500원이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인기기사

외신 "삼성전자 엔비디아 HBM3 인증 통과", 삼성 "테스트 진행중" 김호현 기자
최태원 “반도체 공장 하나 건설하는 데 20조, 세제 혜택만으로 감당 안 돼” 조승리 기자
DL이앤씨 갑작스런 수장 교체, 이해욱 그룹 건설 '전략 구심점' 절실 장상유 기자
국내 픽업트럭 시장 3년 만에 반토막, 기아 '타스만'과 KGM 'O100'이 분위기 .. 허원석 기자
전기차 수요 둔화로 리튬 가격 80% 하락, 대규모 구조조정 가능성 떠올라 김용원 기자
두산에너빌리티 함안복합발전소 파워블록 수주, 가스터빈 수주 1조 넘겨 신재희 기자
노사 갈등에 K조선 대목 놓칠라, 조선소 증설하는 중국에 발목 커지는 우려 신재희 기자
LG엔솔 스텔란티스 캐나다 합작 배터리공장에 장비 반입, 모듈 양산 임박 이근호 기자
‘트럼프 지지’ 일론 머스크에 자충수 되나, 테슬라 수혜 단기간에 그칠 전망 이근호 기자
[금리인하가 온다] 끝이 보이는 물가와 싸움, 파월 이창용 4년 만에 '피벗' 눈앞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