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권오현 윤부근 신종균 퇴장, 삼성전자 이재용시대로 세대교체 마무리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0-01-20 16:28:2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왼쪽부터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 윤부근 부회장, 신종균 부회장.
권오현·윤부근·신종균 등 삼성전자 회장단 3인방이 퇴진한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시절 대표를 맡았던 이들이 물러나면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체제로 세대교체가 마무리된 것으로 보인다.

20일 삼성전자는 권오현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회장, 윤부근 CR담당 부회장, 신종균 인재개발담당 부회장이 공식 직책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관례에 따라 이들은 고문으로 물러날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거취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이들은 현재 삼성전자 사업의 기틀을 놓은 주역들이다. 권오현 회장은 반도체 초격차 전략을 이끌었고 윤부근 부회장은 글로벌 TV 1위를 일궜다. 신종균 부회장은 갤럭시 스마트폰의 신화를 시작했다.

이들은 이건희 회장 시절인 2012년 삼성전자가 부품(DS)과 세트(CE,IM)부문을 분리하는 조직개편을 실시하면서 각 부문의 대표이사를 맡아 사업을 이끌어 왔다.

이후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전면에 나서면서 2015년 각각 종합기술원장, 생활가전사업부장, 무선사업부장 자리에서 내려왔다. 

2017년 연말 인사에서 대표이사 자리도 현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사장에게 넘겨주고 경영일선에서 물러난 뒤 후진 양성과 대외협력 등의 활동을 해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전자 갤럭시Z플립 초반 완판행진, “올해 출하량 150만 대 가능”
·  "삼성전자 하반기 갤럭시폴드2는 8인치로 커지고 S펜 추가될 수도"
·  시가총액 100대 기업 작년 영업이익 35% 줄어, 반도체 불황의 영향
·  삼성전자가 갤럭시홈미니를 갤럭시S20 사은품으로 내건 까닭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주가 나흘째 동반상승, 반도체업황 기대 커져
·  '노조와해' 구속 이상훈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과 사내이사에서 물러나
·  삼성전자 작년 5G스마트폰 점유율 43%로 1위, LG전자 10%로 3위
·  [Who Is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104명으로 순식간에 급증, 사망자도 나와
·  [오늘Who] 고민정, 민주당 광진을에서 여성정치인 기린아를 꿈꾸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