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문재인, 국립대 총장 만나 "기술 국산화에 더욱 역할해야"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9-08-22 16:41: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립대 총장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오세정 서울대 총장과 악수하며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국립대 총장들을 만나 지역혁신과 미래인재 양성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청와대 본관에서 국립대 총장단과 오찬간담회를 했다. 국립대 총장협의회장인 김영섭 부경대 총장을 비롯해 오세정 서울대 총장, 전호환 부산대 총장 등 24명이 참석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상조 정책실장도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역 국립대학과 지방자치단체가 중심이 돼 지역사회, 지역산업계와 함께 갈 때 지역혁신과 지역인재 양성, 국가 균형발전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4차산업혁명시대를 맞아 미래융합형 연구가 필요하다며 대학들이 학과·전공별 칸막이를 낮춰 미래융합형 인재양성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각 대학들이 많은 노력을 하고 있으나 아직도 충분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면 더욱 과감하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염두에 두고 소재·부품 원천기술 국산화를 지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기술의 국산화, 또 소재부품 중소기업들의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지원이 지금 매우 중요한 국가적인 과제”라며 “대학들이 기술지원단을 구성해 많은 역할을 해주고 있지만 더욱 활발하게 진행해 달라”고 말했다.

또 2학기부터 시작되는 강사법과 관련해 국립대학들이 앞장서서 강사들의 고용을 최대한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영섭 총장은 “국립대학이 지자체와 대학의 협력기반 지역혁신 사업에서 플랫폼 역할을 다하기 위한 정책을 함께 만들어가고 있다”며 “국가와 사회에 힘이 되고 지역과 함께하는 국립대학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세정 총장은 산학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교원들이 공공부문 또는 특정분야의 겸직이 가능하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이상경 경상대 총장은 원천기술 확보를 위해 실험실의 노후 기자재를 교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남경 경남과기대 총장은 지역인재 채용 목표비율을 30%로 늘려달라고 요청했다. 이 외에 장기적 연구개발 생태계 조성, 교육시스템 해외 수출, 평생교육을 위한 로드맵 마련 등 제안이 나왔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