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진에어 목표주가 낮아져, "유상증자로 발행주식 수 늘어난 점 고려"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1-08-18 08:01: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진에어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유상증자로 전체 발행주식 수가 늘어나는 점이 반영됐다.
 
▲ 최정호 진에어 대표이사.

이한준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진에어 목표주가를 기존 3만 원에서 2만9천 원으로 낮춰잡았다. 투자의견은 매수(BUY)를 유지했다.

17일 진에어 주가는 1만98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 연구원은 “진에어의 적정 시가총액을 1조5천억 원으로 보고 유상증자 뒤를 고려해 목표주가를 소폭 낮춰잡았다”고 설명했다. 

진에어는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1083억 원 규모의 유상증자를 실시하고 750억 원 규모의 영구채를 발행한다.

유상증자는 주주배정 뒤 실권주 일반공모 방식으로 이뤄지며 신주배정 기준일은 9월24일, 납일일은 11월9일이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진에어의 전체 발행주식 수는 4500만 주에서 5220만 주가 된다. 

진에어는 유상증자와 영구채 발행으로 코로나19에도 적어도 5개 분기는 견딜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진에어는 2분기 말을 기준으로 현금 920억 원을 보유하고 있는데 이번 자금조달로 보유 현금이 약 2756억 원까지 늘어나게 된다.

이 연구원은 “진에어가 분기별로 순손실 500억 원을 계속 낸다고 가정해도 2022년말까지 여력은 확보돼 있다”며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면 항공권 예매가 차츰 늘어나면서 현금 소진속도는 점차 줄어들 것이다”고 바라봤다. 

이 연구원은 “진에어는 자금조달로 이제 큰 걱정은 해소됐다”고 덧붙였다. 

진에어는 2021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158억 원, 영업손실 1927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된다. 2020년보다 매출은 20.6% 줄고 영업손실은 80억 원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네패스아크 삼성전자 새 AP 수혜, 이창우 시스템반도체 검사역량 키워
·  현대차 수소트럭 경쟁자 속속 등장, 장재훈 시장선점 발걸음 더 빨리
·  현대캐피탈 해외사업 탄력받나, 목진원 글로벌 영업전문가 면모 주목
·  미래에셋그룹 다시 공정위 칼 끝에, 여수 경도 개발사업 진척 고전
·  대선정국 달구는 대장지구 개발사업 공방, 하나금융 지분 보유해 촉각
·  식품업계 CJ제일제당 출신 임원 영입 대환영, '비비고 만두' 성공의 힘
·  호반건설 전국구 건설사 위상 갖추나, 김상열 서울신문 인수도 눈앞
·  쌍용건설 노량진5구역 수주 도전, 김석준 대형건설사와 싸워야 큰다
·  삼성전자 스마트폰 1억화소 카메라 확대, 삼성전기 모듈사업 밝다
·  롯데케미칼 바이오페트 결실, 김교현 '신동빈 친환경 의지' 구현 온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