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게임학회 "확률형 아이템 논란 관련 엔씨소프트 대표 국감 불러야”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21-09-23 17:33: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게임학회가 확률형 아이템 논란과 관련해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을 국회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한국게임학회는 23일 성명을 내고 “국회는 10월 국정감사에서 확률형 아이템에 관련된 증인으로 김 사장을 반드시 채택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이사 사장.

한국게임학회는 “확률형 아이템 기반의 게임을 향한 이용자의 불신과 반발이 퍼지고 있지만 넥슨, 엔씨소프트, 넷마블 등 대기업 게임사들의 변화 노력은 부족하다”며 이처럼 말했다. 

확률형 아이템은 게임 이용자들이 일정 확률로 구매한 가치보다 많거나 적은 아이템을 얻는 것을 말한다. 

이용자가 결과를 알 수 없는 뽑기 형식으로 아이템을 얻는 것외에도 특정 아이템 제작이나 성능 향상에 필요한 강화 또는 합성 소재도 넓게 보면 확률형 아이템에 들어간다.

엔씨소프트는 8월 말 새 게임 블레이드앤소울2를 출시했지만 혹평을 받았다. 이 게임은 확률형 아이템 기반의 과금에 지나치게 힘을 실었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와 관련해 한국게임학회는 “엔씨소프트는 확률형 아이템 최대의 수혜자이자 논란의 당사자다”고 말했다.

한국게임학회는 “이번 국감을 통해 국내 대표 게임사인 엔씨소프트의 태도와 입장에 변화가 있는지, 있다면 대안이 무엇인지 분명하게 밝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게임학회는 김 사장의 고액 연봉과 주식배당금 문제, 엔씨소프트의 가족경영 문제 등과 관련해서도 국정감사에서 따져야 한다고 봤다. 국회에는 관련된 게임법 개정안 처리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요구했다.

위정현 한국게임학회장은 “게임사 내부의 자정 의지와 노력이 이용자의 눈높이에 미치지 못한다면 외부에서 강제를 통해 변화를 끌어낼 수밖에 없다”며 “이번 국감이 한국 게임사의 질적 변화를 일으키는 국감이 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우조선해양건설 되살린 김용빈, 성지건설 인수해 성공방정식 적용
·  카카오페이 금융대장주 가나, 류영준 플랫폼에서 카카오뱅크보다 우위
·  애플 전기차 출시 속도내나, 삼성SDI LG에너지솔루션 SK온도 기회 봐
·  LIG넥스원 민수 가는 길 착착, 김지찬 위성항법시스템 개발은 교두보
·  기업공개 열기 내년에도 계속 되나, LG에너지솔루션 포함 줄줄이 대기
·  JW중외제약 통풍치료제 기술수출 모색, 신영섭 임상에서 안정성 확인
·  현대엔지니어링 수소사업 힘줘, 김창학 초소형원자로를 성장동력으로
·  한진중공업 부채비율 낮추기 짊어진 유상철, 동부건설 정상화 솜씨 다시
·  카카오게임즈 매출 1조 보여, 남궁훈 조계현 게임장르 다변화 위력 발휘
·  라이나생명 매각에 직원들 고용불안, 조지은 연임 첫 과제는 조직안정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