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이준석 “대선 내일 치르면 못 이겨, 일부 후보는 젊은 세대와 멀어져”
류근영 기자  rky@businesspost.co.kr  |  2021-09-15 12:04:0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에서 강연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다음 대통령선거에서 승리를 장담하기 어렵다며 경계했다.

이 대표는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공부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시즌5’ 강연에서 “내년 대선이 정말 녹록치 않다”며 “내일이 선거라면 결코 이기지 못하는 정당 지지율을 보이고 있고 젊은 세대에게서 멀어지는 경향성이 있는 후보들이 더러 있다”고 봤다.

그는 최근 정당 지지도 추이를 놓고 “내가 당대표가 된 뒤 국민의힘 지지율은 38~42%에 걸쳐 있는 사례가 많고 상대 정당인 더불어민주당은 3~4%포인트 정도 낮은 경향성이 있다”며 “냉정하게 말하면 우리가 현재 상황으로 지고 있는 것이다”고 말했다.

지역별로 정당 지지도를 분석했을 때 낙관적이지 않은 상황이라고 봤다.

이 대표는 “수도권 외곽지역으로 40대가 많이 밀려나 경기에서는 국민의힘 열세가 기정사실이 됐고 서울에서는 약간 우세, 인천은 약간 열세로 선거구도가 재편됐다”며 “2012년 대선 때보다 표가 잘 나올까를 놓고 아직 상당히 비관적”이라고 말했다.

특히 2030새대의 지지도 상승세에 안심하면 안 된다고 했다.

이 대표는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우리가 압승했음에도 상당히 높은 지지율을 얻었던 20대 투표율을 보면 3명 가운데 1명이 투표를 했다”며 청년층의 투표율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이 연령별로 양분될 것이라고 봤다.

이 대표는 “2030세대와 60대 이상의 전통적 지지층이 결합해서 달려들 수 있는 어젠다가 있어야 이들을 묶어서 메시지를 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청년층이 민감하게 반응할 대선 어젠다 가운데 하나로 카카오 문제를 꼽았다.

이 대표는 “젊은 세대는 알고 있다. 자유경쟁을 하는 데 독점, 과점이 얼마나 무서운지”라며 “우리가 먼저 반독점이라는 단어를 꺼내고 갈 때 나는 호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청부 의혹을 두고 “젊은 세대가 가장 답답해 하는 것은 ‘텔레그램을 준 사람, 받은 사람은 있는데 왜 앞으로 안 나아가냐’ 하는 점이다”며 “당으로서는 난감한 상황이고 동료 의원이 얽혀 있어 조심스럽지만 이런 게 젊은 세대가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지점이다. 명쾌하게 대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대선 전체를 젊은 세대에 외주화할 수 있다”며 이번 대선후보 광고를 기성 광고기확자가 아닌 청년층을 대상으로 공모전 방식으로 진행할 수 있다는 구상도 내놓았다. [비즈니스포스트 류근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대선 양자토론 31일, 윤석열 토론 약점 벗고 지지율 1위 다질 수 있나
·  포스코 지주사 전환에 최정우 신사업 탄력, '장기집권' 시선은 부담
·  [단독] 한국콜마 복귀한 윤동한, 콜마비앤에이치 회장도 맡아
·  [단독] 삼성바이오에피스 미국법인 설립, 바이오시밀러 마케팅 강화
·  금감원 하나은행 중징계, 하나금융지주 회장 선임의 변수 될까
·  국민연금 코스피 1월 급락에도 순매도 지속, 2월 '구원투수' 가능성은?
·  크래프톤 새 제작 프로그램 도입, 김창한 '원 게임 리스크' 탈출하나
·  현대오일뱅크 3번째 상장 도전, 강달호 미래가치에 집중해 흥행 노린다
·  현대백화점 이익 4천억 복귀 눈앞, 정지선 '남들 못 본 과녁' 쐈다
·  SK하이닉스 낸드플래시 자신, 이석희 SSD로 삼성전자와 격차 좁힌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ㅇㅇ
(106.247.247.210, 52.46.53.92)
윤석열 30% 콘크리트 지지율 대단하네 ㄷㄷㄷ
(2021-09-15 13:52:05)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