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지배구조 개편 멈춘 삼성물산, 삼성전자 최대주주 될 뜻밖의 기회 잡나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20-08-13 17:58: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물산이 삼성전자 최대주주에 오를 기회를 잡게 될까?

보험업법 개정으로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보유하고 있는 삼성전자 지분을 처분해야 되면 삼성물산이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삼성전자의 최대주주가 될 수도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13일 증권업계에서는 삼성물산 주가가 큰 폭으로 오르는 것을 놓고 삼성물산이 삼성전자의 최대주주가 될 수 있다는 시장의 기대감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물산 주가는 12일 8.14% 뛴 데 이어 13일에도 5.86% 오르며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삼성물산은 보험업법 개정 추진과 관련해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보유하던 삼성전자 지분을 넘길 수 있는 곳으로 꼽힌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처분해야 하는 삼성전자 지분이 너무 커 외부에 이를 넘기면 삼성그룹의 삼성전자 지배력에 문제가 발생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보험업법 개정안은 보험회사가 특정회사의 주식을 총자산의 3% 이상 담지 못하게 하는 규제를 적용할 때 보유 주식 평가기준을 기존 '취득가'에서 '시가'로 바꾸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8.51% 가운데 약 5.6%를, 삼성화재는 보유 지분 1.49% 가운데 약 0.9%를 처분해야 할 것으로 추산된다. 

삼성생명과 삼성화재가 처분해야 하는 삼성전자 지분이 약 6.5%인 셈인데 이 지분을 보유하게 되면 단번에 삼성전자의 최대주주에 오를 수 있다. 

삼성물산은 삼성전자 지분 5.01%를 보유하고 있어 이 지분을 넘겨받으면 지분율이 11.5%로 높아지며 최대주주에 오르게 된다.

삼성전자에 확실한 지배력을 행사할 수 있게 되면서 삼성그룹의 사실상 지주사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삼성물산은 국내 최고 수준의 재무구조를 갖춘 데다 보유한 삼성바이오로직스 지분을 활용해 23조 원가량의 규모로 추산되는 삼성전자 주식 처분 물량을 소화할 능력이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 

게다가 삼성물산의 최대주주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17.08%)이라는 점에서 삼성물산이 삼성전자 최대주주에 오르는 것은 삼성그룹의 경영권 승계 문제도 해결하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이 부회장-삼성물산-삼성전자'로 이어지는 지배구조가 갖춰지면서 이 부회장으로서는 최대 현안인 경영권 승계를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풀 수 있는 기회를 맞았다고도 볼 수 있다. 

이 부회장이 5월6일 대국민사과에서 “경영권 승계 문제로 더 이상 논란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하면서 삼성물산을 활용한 삼성전자 지배력 확대를 시도할 수 없을 것으로 예상됐는데 뜻밖의 상황이 일어난 셈이다.  

문제는 여론이 삼성물산의 삼성전자 지분 매입을 용인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이다.  

이 부회장은 승계와 관련한 뇌물혐의로 파기환송심 재판을 받고 있다. 최근에는 삼성물산 합병과 관련해 불법 경영권 승계 혐의로 검찰수사가 진행되고 있기도 하다. 

이런 상황에서 이 부회장이 사실상 삼성그룹 경영권을 승계하는 효과를 지니는 삼성물산의 삼성전자 최대주주 등극에 여론이 부정적 태도를 보일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다만 보험업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까지는 시간이 남은 만큼 실제로 삼성전자 지분을 둔 변화가 일어날 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어 보인다. 

국회 정무위원회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박용진, 이용우 의원이 6월에 발의한 ‘보험업법 개정안’과 관련해 수석전문의원 심의를 마치고 법안 심의절차를 논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삼성바이오로직스 산파 김태한, 성장 위한 고난 끝없다
·  한국전력 우즈베키스탄 태양광발전사업 도전, 미국 실패는 반면교사
·  전영묵, 삼성생명 1위 앞세워 헬스케어 연계 마이데이터 선점 서둘러
·  건설주 혼조, 코오롱글로벌 6%대 뛰고 HDC현대산업개발 2%대 내려
·  건설주 강세, 대림산업 2%대 금호산업 HDC현대산업개발 1%대 상승
·  참여연대 민변 "이재용 공소장에 심각한 범죄 담겨, 엄벌해야"
·  이재용 변호인단 "전관 변호사의 구속영장 변경 시도는 사실무근"
·  건설주 약세, HDC현대산업개발 대림산업 코오롱글로벌 2%대 밀려
·  건설주 다 내려, HDC현대산업개발 동부건설 대림산업 2%대 하락
·  [아! 안전] 조용병 의지, 신한금융 블록체인 기술로 보안 안전성 강화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