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김준, SK이노베이션에서 작년 보수 31억 받아 정유업계 CEO 1위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0-03-30 18:58:0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총괄사장이 지난해 정유업계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SK이노베이션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김준 총괄사장은 2019년 보수로 모두 31억52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10억6천만 원, 상여 20억8500만 원, 기타근로소득 700만 원 등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대표이사 총괄사장.

퇴직금을 받은 김창근 SK이노베이션 회장과 허진수 GS칼텍스 회장을 제외하고 보수가 가장 높았다.

김창근 회장은 퇴직금 123억5800만 원을 포함해 137억7100만 원을 받았다. 

허진수 회장은 94억948만 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15억6810만 원, 상여 4억9011만 원, 퇴직소득 73억5127만 원 등이 포함됐다. 

강달호 현대오일뱅크 대표이사 사장의 연봉이 김준 총괄사장의 뒤를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

급여 6억4300만 상여 3억2100만 기타근로소득 500만 원 등 모두 9억6900만 원을 받았다. 

허세홍 GS칼텍스 대표이사 사장은 보수로 9억5088만 원을 수령했다. 모두 급여로만 구성됐다. 

오스만 알 감디 전 에쓰오일 대표이사는 퇴직금 4억9820만9천 원을 포함해 보수로 8억2679만2천 원을 받았다. 급여는 1억4749만 원, 상여금은 1억7514만1천 원이었다.

이밖에 에너지업계 연봉을 살펴보면 구자용 E1 대표이사 회장이 모두 59억6800만 원을 보수로 받았다. 급여 23억2400만 원 상여 36억4400만 원 등이다. 

백우석 OCI 대표이사 회장은 15억3588만 원을 수령했다. 급여 7억315만 원, 상여 8억 원, 기타근로소득 3372만 원 등이 포함됐다. 

최창원 SK가스 대표이사 부회장의 보수는 14억100만 원이었다. 급여가 12억 원, 상여금이 2억 원, 기타 근로소득이 100만 원이다. 

허용수 GS에너지 대표이사 사장은 급여로만 8억7500만 원을 받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SK이노베이션 작년 사회적 가치 창출 급감, 김준 “본질적 혁신 필요”
·  대웅제약, 치매치료제 공백을 편의성 높인 새 치료제 개발로 만회 힘써
·  에이비엘바이오, 뇌혈관장벽 투과 '파킨슨병 신약'의 기술수출 밝아
·  신한카드 신한은행, 디지털뉴딜에 데이터사업을 새 성장동력으로
·  김병숙 서부발전 안전강화 안간힘, 올해 경영평가는 C등급 벗어날까
·  SK이노베이션 목표주가 높아져, "화학업황 하반기 점진적 회복 예상"
·  호반산업 터널 굴착 수주 약진, 현대건설 토목 익힌 김진원 영입효과
·  [오늘Who] 무차입경영 깬 에어부산, 한태근 손에 쥔 1천억도 불안
·  신영증권 원종석과 대신증권 양홍석, 신뢰경영 놓고 다른 후계자 행보
·  [오늘Who] 정의선, 현대차 '전기차 톱3' 위해 중국에서 ‘협력자’ 절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