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IBK기업은행 "자회사 구조조정과 직원 임금체계 개편 논의한 적 없다"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01-20 18:56:14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IBK기업은행이 노조 주장과 달리 직원 구조조정이나 임금체계 개편과 관련한 내용을 논의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기업은행은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자회사 구조조정 및 직무급제 도입 등 임금체계 개편과 관련한 안내문을 냈다.
 
▲ IBK기업은행 로고.

이날 기업은행 노조가 서울 중구 기업은행 본점에서 집회를 열고 "윤종원 IBK기업은행장이 임원에게 임금체계 개편과 자회사 구조조정 계획을 이야기했다"는 주장을 내놓은 데 따른 것이다.

기업은행은 윤 행장이 영업실적이 부진한 자회사와 관련해 부사장 2명이 필요한지에 관련한 내부 보고를 받았을 뿐이라며 앞으로 이런 문제를 살펴볼 것이라고 해명했다.

윤 행장이 일반직원을 대상으로 한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하지 않았고 현재로서는 계획도 없다는 것이다.

기업은행은 직무급제 도입 등 임금체계 개편 가능성과 관련해서도 "윤 행장은 해당 내용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으며 직원과 노조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판단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직원의 뜻에 어긋나는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하지 않겠다는 의미다.

윤 행장은 기업은행 노조의 출근 저지 운동으로 취임 뒤 18일째 기업은행 본점으로 출근하지 못하고 별도 사무실에서 보고를 받으며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IBK기업은행, 예금보험공사와 코로나19 피해기업 금융지원
·  IBK기업은행, 보유 건물에 입주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임대료 인하
·  '윤종원체제' 마지막 퍼즐, IBK기업은행 전무 놓고 김성태 최현숙 경쟁
·  윤종원 IBK기업은행 인사, 최성재 김영주 윤완식 임찬희 부행장 승진
·  윤종원, 국회에서 "IBK기업은행장 낙하산 논란은 성과로 판단해야"
·  [오늘Who] IBK기업은행 정책금융 특명받은 윤종원, 실적부담도 커져
·  [Who Is ?] 윤종원 IBK기업은행 은행장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오늘Who] 세계인 사로잡고 싶은 김정주, 넥슨 게임에서 서구 더 겨냥
·  케이뱅크 행장후보에 김인회 이문환 심성훈, KT 자본확충안 제시했나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