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이재명 "경기도 복지 강화해 생활고로 극단적 선택은 막겠다"
안정문 기자  question@businesspost.co.kr  |  2020-01-08 12:19: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기도가 '김포 일가족 사망'과 같은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겨울철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을 강화한다.

이재명 경기도 도지사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생활고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하는 도민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실효성 있는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도는 복지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해 대상자 조사, 관리, 지원, 정책개발 등 4개 분야에 걸쳐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강화를 2월29일까지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경기도는 아파트 개별세대의 연체정보를 파악하기 어려워서 복지혜택을 누리기 어려웠던 점을 보완하기로 했다.

복지사각지대 발굴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아파트 거주자를 대상으로 관리비, 임대료 등 체납 여부를 한꺼번에 조사한다.

경기도 관계자는 "아파트 거주자는 정부의 기초생활보장 등 공적부조 대상이 되기 어려웠다"며 "지역사회 인적 안전망을 모두 동원해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점검반을 편성해 경기도 안의 31개 시군 사이에 편차 없는 발굴과 지원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경기도형 긴급복지' 지원기준을 완화하고 지원금액을 늘리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무한돌봄성금' 등 민간 자원도 적극 활용하겠다며 의지를 보였다.

경기도 관계자는 "1월 안으로 복지국, 보건건강국, 여성가족국 등 복지관련 실국과 기획조정실, 자치행정국, 경기복지재단 등도 참가하는 '위기도민 발굴 지원정책 TF팀'을 구성하겠다"며 "도민들도 주변 이웃이 어려움이나 문제가 있으면 제보해주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5일 일가족 3명이 김포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건현장에는 "삶이 힘들다" 등 내용이 담긴 유서가 발견됐다. 일가족은 아파트 관리비가 3개월치가 밀리는 등 생활고에 시달렸지만 기초생활수급 대상자는 아니었다. [비즈니스포스트 안정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중공업그룹, 자사주 취득 임직원에게 일부 금액 보상해 주기로
·  NS홈쇼핑, 홀몸 어르신 3200명에게 추석 먹거리 담은 꾸러미 전달
·  NH농협은행, 추석 앞두고 지역복지관 찾아 어른신 후원물품 전달
·  법원, 삼성전자와 LG디스플레이에서 일한 노동자의 폐암 산재 인정
·  IBK기업은행, 홀트아동복지회와 청소년고객 함께 비대면 봉사활동
·  현대백화점면세점, 추석선물로 식품과 마스크 노인복지시설에 기부
·  수자원공사 홍수피해 책임론 뜨겁다, 박재현 국감 데뷔무대 긴장
·  SK이노베이션 전기차배터리 분리막 증설투자, 김준 가치사슬 더 키워
·  현대오토에버 데이터 허브 플랫폼 곧 내놔, 디지털뉴딜 수혜회사 꼽혀
·  신풍제약 자사주 매각에 투자자 불안, 코로나19 치료제에 의구심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