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오늘Who] 김승연 디지털 전환 강조, 김연철 한화시스템 일감 기대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01-03 15:58: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에게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올해 신년사는 의미가 남다를 수 있다.

김승연 회장은 신년사에서 무엇보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강조했는데 한화시스템이 앞으로 한화그룹의 디지털혁신을 맡아 일감을 늘릴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

김연철 사장은 한화시스템 기업가치 확대가 절실한 상황에 놓여 있는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ICT(정보통신기술)사업에서 든든한 우군을 확보한 것으로 보인다.

3일 한화그룹 안팎의 말을 종합하면 한화그룹 계열사들은 김승연 회장의 신년사에 따라 올해 디지털혁신에 속도를 낼 가능성이 높다.

김 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해가 그룹 디지털혁신의 원년이라는 각오로 각 사에 맞는 디지털 변혁을 추진해야 한다”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를 한화그룹의 2020년 제일과제로 꼽았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은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해 기존 사업과 서비스 방식을 혁신하는 작업을 뜻한다.

김연철 사장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화두로 꺼낸 김 회장의 신년사가 반가울 수밖에 없다.

한화시스템은 한화그룹 계열사의 시스템통합과 ICT서비스를 책임지는 계열사로 한화그룹 각 계열사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속도를 내면 수혜를 입을 가능성이 크다.

한화그룹은 주요 사업영역인 제조, 유화, 금융 등에서 모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가 존재한다.

제조영역은 생산공정 최적화와 스마트제품 구현, 유화영역은 설비운전 최적화 및 예측가능한 유지 보수, 금융영역은 인공지능 솔루션과 빅데이터를 활용한 상품개발 등에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적용될 수 있다.

한화그룹은 제조, 유화, 금융, 서비스 등 전 사업영역에서 2023년까지 모두 21조 원을 투자할 계획을 세워두고 있다.

각 계열사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강화한다면 한화시스템은 이 가운데 1조 원 이상의 물량을 거뜬히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연철 사장은 지난해 10월 상장을 앞두고 진행한 기업설명회에서 “전체 투자금액의 5% 정도가 일반적으로 ICT서비스 관련 투자”라며 “지금은 예전과 달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가 늘면서 ICT서비스 투자비율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강화 기조에 따라 ICT서비스 투자비율이 1%만 높아져도 한화시스템은 매출 2천억 원 가량을 한화그룹에서 추가로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시스템은 2018년 ICT부문에서 매출 3810억 원을 올렸다. 한화그룹 계열사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속도를 낸다면 매출 확대에 큰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한화그룹 계열사들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투자에 속도를 낼 가능성은 충분해 보인다. 

김 회장의 신년사는 각 계열사의 한 해 경영에 많은 영향을 미친다.

김 회장은 2019년 신년사에서 베트남을 한화그룹의 핵심 글로벌 전진기지로 삼을 계획을 밝혔는데 이에 따라 지난해 한화생명,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테크윈, 한화에너지, 한화건설, 한화투자증권 등 주요 계열사들이 베트남사업을 대폭 강화했다.

더군다나 김 회장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강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김 회장은 지난해 10월 창립67주년 기념사에서도 화학계열사들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가속화 노력을 예로 들며 “다른 사업장에도 좋은 선례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2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한화그룹 신년하례식에서 신년사를 하고 있다. <한화그룹>

한화시스템은 한화그룹 경영승계의 핵심 계열사인 에이치솔루션의 ‘자금줄’ 역할을 할 것으로 예상돼 기업가치 강화가 김 사장의 주요 과제로 꼽힌다.

김 사장은 지난해 9월 한화시스템 대표에 오른 뒤 11월 기업공개(IPO)를 안정적으로 이끌었는데 기업가치의 주요 잣대로 여겨지는 주가 관리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화시스템 주가는 3일 전날보다 1.44% 내린 1만2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1월 상장 당시 공모가였던 1만2250원과 비교하면 16.3% 낮은 수준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연말부터 방산분야에서 수주를 계속하고 있지만 주가는 좀처럼 반등하지 못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이 애초 방산분야에서 경쟁력을 지녔던 만큼 시장이 한화시스템의 방산분야 수주를 당연한 결과로 받아들인다는 분석이 나오는데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등 ICT분야 사업을 확대한다면 주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수 있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수요 증가에 지속해서 철저히 준비하고 있다”며 “제조, 금융 등 그룹 계열사 프로젝트로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등 핵심기술 역량을 강화해 앞으로 그룹사 이외 고객을 더욱 늘리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시스템 미국 오버에어와 에어택시 개발, 김연철 "항공전자로 확대"
·  하나투어 목표주가 상향, “하반기에 여행수요 회복될 가능성 높아"
·  네오위즈 목표주가 높아져, "웹보드게임 매출 늘고 새 게임도 기대"
·  HSD엔진 주식 매수의견 유지, "수주잔고 쌓아 올해 흑자전환 가능"
·  IBK기업은행 목표주가 하향, "순이익 올해 늘지만 내년은 장담 못 해"
·  CJ대한통운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신종 코로나 확산에 택배물량 늘어"
·  한솔케미칼 목표주가 높아져, "반도체소재와 퀀텀닷소재 성장성 커"
·  [Who Is ?]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
·  [오늘Who] 수주잔고 감소 한화건설, 최광호 ‘포레나’ 주택사업 힘실어
·  KCC 첨단소재기업으로 가는 첫 해, 정몽진 내실경영으로 졸라맨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