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GS건설 인도 태양광사업 진출, 허윤홍 “해외에서 신재생에너지 확대”
홍지수 기자  hjs@businesspost.co.kr  |  2019-12-11 13:43:4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허윤홍 GS건설 사장(왼쪽)이 11일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에서 열린 ‘ISTS-IV 300MW 태양광발전 사업’ 주주협약 서명식에서 슈만 신하 인도 리뉴파워 회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GS건설이 인도 태양광발전시장에 진출한다.

허윤홍 GS건설 사장은 11일 서울 종로구 GS건설 본사에서 슈만 신하 인도 리뉴파워 회장과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과 관련한 주주협약 서명식을 진행했다.

ISTS-IV 300MW 태양광발전사업은 인도 북서부 라자스탄 지역에 발전용량 기준 300MW급 태양광발전소를 짓고 운영하는 프로젝트로 인도 신재생에너지부 산하의 ‘SECI(Solar Energy Coporation of India Ltd)’가 태양광 에너지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진행하는 사업이다. 2021년 4월 상업운전을 목표로 사업이 추진된다. 

허 사장은 “이번 인도 태양광발전사업 진출을 발판으로 인도 신재생에너지시장에 안정적으로 진입할 것”이라며 “향후 인도를 포함한 주변 국가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는 현재 신재생에너지 장려정책을 펼치고 있으며 2022년까지 신재생에너지 발전용량을 175GW까지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GS건설은 이 사업에 민자발전산업(IPP) 디벨로퍼로서 참여한다. 민자발전산업은 민간업체가 발전소를 짓고 일정 기간 발전소를 운영해 투자비를 회수하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GS건설은 전체 사업비 1억8500만 달러 가운데 2350만 달러(한화 280억4200만 원)를 투자해 지분 49%를 보유하기로 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올해 우크라이나에 이어 인도에서도 태양광 개발사업에 진출하게 됐다”며 “향후 동남아시아, 중동, 아프리카 등에서 선진 디벨로퍼들과 협력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민자발전산업 디벨로퍼로서 입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홍지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시장조사기관 "스마트폰 생산기지로 인도가 중국 대안으로 떠올라"
·  LG전자 포함 LG그룹 계열사, 인도네시아에 코로나19 진단키트 기부
·  "삼성전자 인도 스마트폰공장 가동중단이 실적에 미칠 영향은 미미"
·  이우현, OCI 주총에서 “말레이시아에서 태양광 폴리실리콘 원가절감”
·  한화솔루션 현대에너지솔루션, 태양광 보급정책에 국내 사업기회 커져
·  KT, 신성이엔지와 손잡고 재생에너지 인증시장 공략
·  랩지노믹스 주가 초반 급등, 코로나19 진단키트를 모로코에도 공급
·  한화솔루션 목표주가 낮아져, "화학과 태양광사업 실적 불확실성 커져"
·  삼성SDI 목표주가 낮아져, "코로나19 영향에 실적 불확실성 커져"
·  부산 해운대갑 통합당 하태경 3선 길에 민주당 유영민 '장관경력' 맞서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게시물을 '실명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작성자가 파란색으로 표시되며,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건운동기간(2020. 4. 2. ~ 2020. 4. 14일) 에만 제공됩니다.
자동등록방지 코드   
  
실명의견등록
비실명의견등록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