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국GM, 창원공장 비정규직 자리 메울 정규직을 사내에서 공모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12-10 18:04:2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국GM 창원 공장이 기존 비정규직 노동자 자리를 대신할 인력을 사내에서 공모한다.

10일 한국GM에 따르면 이날부터 비정규직 노동자를 대체할 인력을 모집하기 위한 사내공모를 시작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대표이사 사장이 6월3일 창원공장을 방문해 임직원들과 악수하고 있다. <한국GM>

내년 비정규직 560여 명이 창원공장을 떠나는데 따라 인원을 재배치하기 위한 것이다.

한국GM은 서류심사 등을 진행해 23일 창원 공장에 발령한다.  

한국GM 관계자는 "사내공모와 관련한 세부사항은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GM은 창원 공장 가동률을 유지하는 게 어려워져 하청업체 7곳과 맺은 도급계약을 연장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도급업체에 소속된 비정규직 노동자 560여 명은 올해를 끝으로 창원 공장을 떠난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시승기] 한국GM 트레일블레이저, 다부진 외모에 경쾌한 주행성능
·  한국GM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사전계약 시작, 가격 1995만 원부터
·  한국GM 르노삼성차, SUV 트레일블레이저와 XM3로 판매반등 기대
·  유럽 전기차시장 올해도 고성장, 두산솔루스 일진머티리얼즈 수혜
·  쌍용차 올해 신차 출시 없어, 내수판매 10만 대 이어가기 장담 못해
·  현대차 기아차, GV80 필두로 올해도 신차 쏟아내 안방 지배력 높인다
·  [Who Is ?] 카허 카젬 한국GM 대표이사 사장
·  [오늘Who] 카젬, 한국GM 새 SUV로 블레이저와 타호 놓고 저울질
·  [오늘Who] 김진호, 두산그룹 위기 원인 두산건설 경영정상화 무겁다
·  파생결합펀드 수습국면 우리은행, 라임자산운용 또 휘말려 대응 부심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