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대전경찰청장 황운하, 고래고기사건 책 출간 기념해 9일 북 콘서트
이정은 기자  jelee@businesspost.co.kr  |  2019-12-08 12:26: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전 울산지방경찰청장)이 자서전 성격의 책을 펴내고 북 콘서트를 연다.

이번에 발간하는 책에는 황 청장의 '검찰 저격수'로서 활동했던 행적과 최근 벌어진 검찰수사를 비판하는 내용을 담아 시선을 받는다.
 
▲ 황운하 대전지방경찰청장.

8일 경찰 등에 따르면 황 청장 북 콘서트는 9일 오후 7시 대전 중구 대전시민대학 식장산홀에서 열린다.

이번 북콘서트는 황 청장이 펴낸 '검찰은 왜 고래고기를 돌려줬을까'의 출간을 기념해 마련한 자리다. 

이 책에는 황 청장이 수사구조 개혁을 위해 펼쳐온 노력과 이 과정에서 생겨난 검·경 대립 등 '검찰 저격수'로서 행적이 담겨있다.

북 콘서트 기획은 황 청장 본인이 아닌 주변에서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저서에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의 수사와 관련한 검찰과 갈등이 담겼다. 

황 청장은 책에서 "경찰이 김 전 시장 주변을 수사한 것을 검찰이 뒤엎으면서 (나는) 정치적 격랑에 휩쓸렸다"며 "같은 증거물이라도 의견이 다를 순 있지만 검찰의 당시 판단은 이해하기 어려웠다"고 적었다.

그는 또 "2년 가까이 진행된 ‘고래고기 수사’는 검찰의 비협조로 성과없이 끝났다"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 방해 혐의를 받았던 검사도 해외연수를 떠났다"고 밝혔다.

최근 벌어진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관련한 검찰수사에도 비판적 목소리를 냈다. 

그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검찰수사를 '비상식적 수사권 발동'이라고 평가했다.

황 청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놓고 "(윤 총장 인사청문회 때 제기된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조국 전 장관 수사하듯 (윤 총장) 가족과 친척을 탈탈 털었다면 무사할 수 있었을까, 하고 싶은 사건만 골라 법과 원칙을 내세우는 게 아닐까"라고 비판했다.

북 콘서트를 2020년 총선을 앞두고 여는 것을 두고 정치적 행보로 해석하는 시각도 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치색을 완전히 거둔다고는 해도 북 콘서트에는 황 청장을 지지하는 이들이 많이 모일 것"이라며 "검찰에 대립각도 세워온 만큼 행사에 관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정은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오늘Who] 친문에 찍힌 금태섭, 민주당 강서갑 공천 가는 길 험난
·  추미애 “잘못된 수사관행 고치는 일이 국민 위한 검찰개혁의 밑거름”
·  뉴스타파 "경찰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관련 윤석열 배우자 내사"
·  순천∼완주 고속도로 터널에서 탱크로리 등 30대 추돌, 40여명 사상
·  검찰, '인보사 사태' 임상개발 주도한 코오롱생명과학 임원 재조사
·  검찰, 라정찬 '네이처셀 주가조작' 1심 무죄 판결에 불복해 항소
·  박지원 "황교안 유승민 만나지 않아, 보수통합 과정에서 문제 생긴 듯"
·  [Who Is ?] 조국 전 법무부 장관
·  [오늘Who] '검찰 저격수' 자임한 황운하, 쓰러지거나 돌파하거나
·  넥슨 넷마블, '효자' 자회사 앞세워 해외에서 활력 확보 기대품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써니넵니다
(1.233.78.117)
황운하 구속수사가 답입니다
좌빨이기도 하구요

(2019-12-08 14:53:11)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