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법무부 장관후보에 추미애, 판사 출신의 민주당 5선 의원
이규연 기자  nuevacarta@businesspost.co.kr  |  2019-12-05 11:48:5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문재인 대통령이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5일 서울 청와대 춘추관 브리핑에서 “추 의원은 판사 출신 의원으로서 법률 전문성과 정치력, 강한 소신과 개혁성을 보여왔다”며 “국민이 요구하는 사법개혁을 완수하고 공정과 정의의 법치국가 확립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

추 후보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물러난 지 52일 만에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됐다.

법조인 시절부터 소신이 있다는 평가를 받았고 정치인 시절에도 강한 추진력을 보였다.

헌정사상 최초로 지역구에서 다섯 차례 당선된 여성의원이기도 하다.

1958년 대구에서 태어나 경북여고와 한양대 법학과를 졸업한 뒤 연세대 대학원에서 경제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1982년 제24회 사법시험에 합격한 뒤 춘천지방법원, 인천지방법원, 전주지방법원, 광주고등법원 판사를 역임했다. 

1995년 김대중 전 대통령을 통해 정치에 입문한 뒤 15대 총선에 출마해 당선됐다. 이후 16대, 18대, 19대, 20대 총선에 내리 당선되면서 5선 의원 반열에 올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정국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맡았다. 지난 대선에서도 문재인 민주당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을 맡았다. 

추 후보자가 국회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노무현 정부 시절의 강금실 전 장관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여성 법무부 장관이 탄생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이규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검찰, 청와대 선거개입 관련 울산시장 송철호 피의자로 불러 조사
·  문재인 “새해 들어 경기반등 징후, 이런 흐름 정부가 살려야”
·  문석균, 문희상 의정부갑 세습논란 뚫고 민주당 공천 받을 수 있나
·  이해찬 “경찰권력의 분산 위해 개혁입법 2월 국회에서 추진”
·  추미애, 검찰간부 ‘상갓집 항명’에 “장삼이사도 안 할 부적절한 언행”
·  민주당 지지율 38.4%로 떨어져, 한국당은 32.7%로 올라
·  문재인 영화 '천문' 관람, "능력 따라 공정하게 대우받는 사회 돼야"
·  [Who Is ?] 문재인 대통령
·  [오늘Who] 총선 출마 굳힌 고민정, 수도권에서 야당 거물과 맞붙나
·  '카카오 금융사업 진격' 김범수, 증권사 인수 이어 보험사 설립도 눈앞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