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김종갑 “한국전력 전기요금할인 폐지는 산업부와 협의해야”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11-04 16:53:4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이 전기요금 할인제도 폐지 여부를 산업통상자원부와 상의해서 추진한다고 해명했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은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국전력이 일방적으로 전기요금 특례할인을 폐지할 수 없다”며 “인터뷰 기사에도 할인제도가 일몰되면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돼있다”고 밝혔다.
 
김종갑 한국전력공사 사장.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날 회의에서 “언론 인터뷰에서 온갖 전기요금 할인제도를 다 폐지한다고 하지 않았냐”고 질문했다.

김 사장은 “원래 할인제도 자체가 일정기간 특례를 부여하고 그 기간이 끝나면 일몰하도록 돼있다”며 “원래 그러한 제도라는 점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도 4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기요금 특례할인 폐지를 한국전력과 협의하지 않았고 일괄 폐지는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사장은 10월29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현재 온갖 할인제도가 전기요금에 포함돼 누더기가 됐다”며 “새로운 특례할인은 원칙적으로 도입하지 않을 것이고 현재 운영하고 있는 한시적 특례제도는 모두 일몰시키는 방향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10월30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전기요금 할인특례제도를 모두 폐지하는 논의는 적절하지 않다”고 의견을 내놨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