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금호타이어 노조 “회사도 더블스타도 경영정상화 비전 없어 유감"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19-09-20 18:42:1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금호타이어 노조가 더블스타로 매각된 뒤 나아지지 않는 경영상황을 놓고 회사와 더블스타, 채권단에게 불만을 나타냈다.

금호타이어 노조는 20일 홈페이지를 통해 “매각 뒤 매출이 줄고 경영 정상화 관련 명확한 비전을 제시하지 못하는 회사와 더블스타, 채권단에 강력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전대진 금호타이어 대표이사 사장(왼쪽), 황용필 전국금속노조 금호타이어지회 지회장.

노조는 17일 열린 미래위원회에서 회사, 더블스타, 채권단으로부터 경영 정상화 지원방안을 들은 뒤 이런 의견을 내놨다. 

노조가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미래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채권단인 KDB산업은행은 “매각 뒤 더블스타와 종종 미팅을 가져 제안할 수 있는 부문을 전달하고 더블스타가 이를 수용해 10분기 만에 이익이 났다”며 “매출이 늘지 않은 것은 아쉽지만 이후로도 더블스타와 긴밀히 협조해 하루빨리 정상화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더블스타는 “중국 공장은 신차용 타이어를 수주하기 위해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으며 중국 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이자를 낮추기도 했다”며 “중국 공장을 살리기 위해 경영진과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미래위원회는 더블스타가 금호타이어를 인수하는 과정에서 설립된 기구다. 금호타이어, 노조, 산업은행, 더블스타 등 4곳 대표가 한 달에 한 번꼴로 참석해 각종 현안을 논의한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타이어, 콘셉트 타이어 2종으로 미국산업디자인 공모전 본상 받아
·  금호타이어 협력업체 노동자 12명, 근로자 지위 확인소송에서 승소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형제의 지분 다툼이 주가 상승 이끌 수도"
·  LF 코로나19 위기에 온라인에 집중, 구본걸 온라인 전환 경험 되살려
·  삼성SDS, 디지털뉴딜로 클라우드 빅데이터 인공지능사업 수혜 늘어
·  대웅제약 글로벌제약사 장악 당뇨병 치료제 도전, 전승호 국산화 의지
·  롯데건설 주택분양도 신기록 바라봐, 하석주 이보다 더 좋을 수는 없다
·  한미약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흡입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앞서갈까
·  카카오 목표주가 높아져, "톡비즈와 신사업이 고성장 이끌어"
·  코리아써키드 실적반등, 영풍 후계자 장세준 고려아연과 분리 주목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