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양정철, '문재인 지지율 최저' 맞춰 "팀보다 위대한 선수 없다"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  2019-09-20 18:33:2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이 더불어민주당의 단합을 강조했다.

양 원장은 20일 민주연구원 모든 직원에게 보낸 서한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대표와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무섭게 일치단결해 창당 이래 가장 질서 있고 강력한 단결의 힘을 보여주고 있다"며 "팀보다 위대한 선수는 없다"고 말했다.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 원장.

그는 "원팀의 무서운 단결력으로 변화와 도전의 담대한 대장정에 나설 때 실패한 역사는 없었다"고 덧붙였다.

양 원장은 '마틴 루터가 여론조사를 했다면 종교개혁이 가능했을까, 중요한 것은 그 순간의 여론조사나 여론이 아니라 옳고 그름에 관한 결단력'이라는 해리 트루먼 전 미국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했다.

그는 "옳다는 확신과 신념이 있다면 무소의 뿔처럼 밀고 갈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늘 새로워야 하고 안 가 본 길을 가고 안 해 본 일에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양 원장은 "저는 이 시기 총선 승리라는 목표에 '무한복무'하기 위해 연구원에 합류했다"면서 "여러 상황을 결코 낙관할 수만은 없지만 선거는 절박한 쪽이 이긴다. 우리는 누구보다 어느 때보다 절박하다"고 덧붙였다.

이 서한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를 보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된 시점에 나왔다.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는 19일 리얼미터 조사결과(16∼18일 유권자 2007명 대상 조사·tbs 의뢰·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는 43.8%, 20일 한국갤럽 조사결과(17∼19일 유권자 1천 명 대상·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는 40%로 각각 집계됐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