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오늘Who] 남양유업 오너 홍원식, ‘갑횡포’ 논란에 직접 대응할까
박혜린 기자  phl@businesspost.co.kr  |  2019-09-19 16:44:1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남양유업이 ‘갑횡포’ 논란에 또 휘말렸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은 전문경영인을 두고 있다는 이유로 한 발 물러서 있는데 직접 나서 근절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줘야 한다는 말도 나온다.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19일 남양유업 공식 홈페이지를 들어가면 ‘정의당 추혜선 의원의 남양유업 기자회견에 관한 입장문’이 가장 먼저 팝업 페이지로 뜬다.

남양유업은 입장문의 첫 머리를 “먼저 남양유업은 2013년 갑횡포 사태로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늘 송구스럽게 생각하며 최선을 다해 거듭나고 있습니다”라는 사죄의 말로 시작했다.

6년이 지났지만 남양유업에게 갑횡포 기업이라는 이미지라는 부담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셈이다.

남양유업은 2013년 5월 대리점에 강제로 물량을 떠넘기는 ‘밀어내기’ 행위와 본사 영업사원의 대리점주를 향한 욕설논란 뒤 대국민 사과와 함께 ‘대리점과 상생’을 크게 내걸고 기업의 이미지 쇄신을 향한 의지를 보여 왔다.

2013년 7월 피해대리점협의회와 상생협약을 맺었고 2개 월 뒤 바로 대리점 상생회의를 마련해 해마다 지속적으로 열어 왔다. 또 대리점에 강제로 물량을 할당할 수 없게 주문·반송시스템도 도입했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2018년에는 몇 년째 ‘양호’에 머물던 동반성장지수 등급이 ‘우수’로 올라가는 등 성과를 내기도 했다.

하지만 갑횡포 논란이 다시 불거져 어려움을 겪게 됐다.

추혜선 의원은 앞서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전국대리점살리기협회와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남양유업이 대리점 ‘밀어내기’, 장부조작, 보복 갑횡포 등을 여전히 계속하고 있다며 공정거래위원회에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추 의원은 홍 회장을 올해 국정감사 증인으로 소환해 갑횡포 사태에 관해 따져 묻겠다고도 했다.

남양유업은 이를 두고 사실과 다른 의혹 제기로 1700여 개 대리점의 생계가 위협당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갑횡포 피해 당사자 처지에 있는 남양유업 전국대리점협의회도 추 의원이 제기한 갑횡포 의혹을 놓고 “보상수령금에 앙심을 품은 일부 전현직 대리점주가 허위사실을 만들고 있다”며 “또다시 하루하루 생계를 걱정해야 할 처지”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남양유업은 갑횡포 논란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조사를 통해 사실관계가 명확히 밝혀지길 바라고 있다고 밝혔다. 회사와 대리점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일방적 주장에 관해 법적 대응도 해 나갈 의사를 나타냈다.

이를 두고 식품업계 일각에서는 남양유업이 부정적 이미지를 씻어내기 위해서는 홍 회장이 직접 나서 더욱 진정성 있는 개선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홍 회장은 그동안 전문경영인을 두고 있다는 이유로 갑횡포 사태 대응에는 한 발 물러서 있는 태도를 보였다.

올해 6월 외조카 황하나씨의 마약 투약 논란에 관해서는 직접 사과문을 내고 머리를 숙였지만 2013년 회사의 갑횡포 사태에는 당시 대표를 맡고 있던 김웅 대표이사와 임원진들만 대국민사과에 나섰다.

당시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과 유권자시민행동, 한국시민사회연합회 등 150여 개 단체는 남양유업의 대국민 사과가 진정성이 없다고 보고 남양유업의 경영진과 대주주가 책임을 통감하고 피해자들에게 완벽한 보상을 해줄 것을 요구하며 남양유업 제품에 관한 대대적 불매운동을 시작했다.

홍 회장은 2019년 6월30일 기준으로 남양유업 지분 51.68%를 들고 있는 최대주주다. 올해 상반기 남양유업으로부터 급여로 받은 보수도 8억 원 수준에 이른다.

남양유업은 2013년 갑횡포 사태에 따른 소비자들의 거센 불매운동으로 영업손실 174억5239만 원을 내며 19년 동안 이어온 흑자가 한순간에 적자로 돌아선 경험이 있다. 

그 뒤로도 2014년 영업손실 260억5832억 원을 낸 뒤 2015년부터는 영업이익은 다시 흑자로 돌아서며 서서히 회복해왔지만 여전히 남양유업을 바라보는 소비자들의 시선은 곱지만은 않다. [비즈니스포스트 박혜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