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채희봉, 호주 에너지기업 우드사이드와 가스공사의 수소분야 연구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09-19 15:17:3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오른쪽부터)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최양미 가스공사 기술사업본부장, 피터 콜먼 우드사이드 사장, 우드사이드 관계자가 17일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가스텍(Gastech)2019’에서 ‘그린수소 프로젝트 공동 연구 협약’을 맺은 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한국가스공사>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이 호주 에너지기업과 수소분야에서 공동 연구·개발(R&D)을 추진하기로 했다.

한국가스공사는 17일 미국 휴스턴에서 열린 ‘가스텍(Gastech)2019’에서 호주 에너지기업인 우드사이드와 ‘그린수소 프로젝트 공동 연구 협약’을 맺었다고 19일 밝혔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피터 콜먼 우드사이드 사장을 비롯해 두 회사 관계자 10여 명이 협약식에 참석했다.

가스공사와 우드사이드는 2016년 연구·개발분야에서 협력관계를 구축하고 가스산업의 모든 부문에서 포괄적 기술협력을 추진하는 업무협약을 맺고 계속 교류해 왔다.

2018년부터는 미래 에너지인 수소산업 분야와 관련해서도 함께 논의를 진행했다.

수소산업 분야 논의를 통해 이번 그린수소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결정됐다.

그린수소 프로젝트에서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친환경 수소 생산·저장·운송·유통 등 모든 밸류체인과 관련해 기술과 경제적 타당성을 검토한다.

가스공사와 우드사이드는 이번 협약으로 본격적 연구 시행을 위한 협의체로 운영위원회 및 기술자문위원회를 신설·운영하기로 했다. 실무진 정기회의와 세미나, 워크숍 등 다양한 협력 증진 프로그램도 마련한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 에너지 전환정책 및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발맞춰 경제적, 안정적 수소 생산과 공급 인프라를 조성하는 데 연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차, 환경의 날 맞아 방탄소년단과 함께 '선한 에너지' 캠페인 진행
·  카타르 LNG운반선으로 발주경쟁 불붙었다, 조선3사 수주는 이제 시작
·  조명래, 국토부 공세에 환경부의 그린뉴딜 주도권 계속 쥘까
·  [현장]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한남3구역 홍보관 '조용한' 뜨거움
·  해외언론 “한국조선해양, 앙골라 액체화물운반선 최대 4척 수주”
·  [채널Who] 저평가된 '상계 뉴타운', 적은 돈으로 투자할 가치 충분
·  중소규모 개발 선점한 자이에스앤디, 가로주택정비 규제완화로 수혜
·  하나투어, 여행 외 사업 하나씩 정리하며 코로나19 혹한기 버틴다
·  [오늘Who] 공공디벨로퍼 소신 변창흠, 토지주택공사 그린뉴딜에 힘줘
·  "조선3사 주가 더 가려면 유가 오르고 LNG운반선 외 선박 발주돼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