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사회
경찰, KT 경영고문 위촉 관련해 사장 김인회 구현모 불러 조사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19-09-18 10:21:2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경찰이 KT가 경영고문을 위촉해 로비에 활용한 의혹과 관련해 황창규 KT 회장의 측근인 KT 현직 사장 2명을 조사했다.

18일 경찰 등에 따르면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17일 김인회 KT 경영기획부문장 사장과 구현모 KT 커스터머&미디어부문장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 KT 로고 이미지.

구 사장은 황 회장 취임 뒤 첫 비서실장을 지냈고 김 사장은 두번째 비서실장을 맡았다.

경찰은 두 사람을 상대로 고문 위촉이 이뤄진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KT의 '경영고문 운영지침'에 고문의 최종 위촉 여부는 회장이 결정한다고 되어 있는 만큼 경찰이 조만간 황 회장을 소환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KT 새노조와 약탈경제반대행동은 황 회장이 취임 이후 전직 정치인, 퇴역군인, 전직 경찰 등 14명을 경영고문으로 위촉해 20억 원 정도의 보수를 지출했다며 황 회장을 업무상 배임, 횡령, 뇌물 등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 

이들은 “KT 경영고문의 존재는 매우 은밀해 불법 로비집단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경영고문 명단은 국회의원 불법 정치후원금 사건 때 비자금을 관리하던 조직인 CR부문에서 관리했다”고 주장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넷플릭스 견제' 박정호 소신, SK텔레콤의 웨이브 K-콘텐츠 수출 눈앞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상향, "낸드 영업이익률 회복시점 당겨질 듯"
·  금융 준법감시 강한 허백영,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제도권 진입 다져
·  [오늘Who] 현대차 대기업과 협력 강화, 정의선 그린뉴딜 주도권 쥔다
·  HSD엔진 목표주가 상향, “LPG추진선 수주 늘어 엔진 공급 증가”
·  아톤 카카오페이, 인증서 춘추전국시대 강자로 떠오를 기업 꼽혀
·  신한금융투자 올해 실적에 먹구름 , '동학개미운동'은 그나마 버팀목
·  검찰조사 피해 고비 넘긴 미래에셋대우, 종합투자계좌사업 진출 채비
·  정의선, 현대기아차 SUV 앞세워 '미국 톱5' 잣대 점유율 10% 본다
·  [오늘Who] 박순재, 피하주사형 변환 기술로 알테오젠 가치 더 키운다
 
 
관련 동영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