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김광수, NH농협금융 봉사단과 태풍 피해농가 찾아 복구에 힘 보태
고두형 기자  kodh@businesspost.co.kr  |  2019-09-10 18:41: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왼쪽)이 10일 충청남도 천안지역 태풍 피해 과일 재배 농가를 방문해 강풍으로 떨어진 과일 정리 작업을 돕고 있다. < NH농협금융지주 >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이 태풍 피해농가를 찾아 피해 복구에 힘을 보탰다.

김광수 NH농협금융지주 대표이사 회장은 10일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피해를 본 충청남도 천안지역 농가를 방문해 피해 복구작업에 참여했다고 NH농협금융지주가 밝혔다.

김 회장은 NH농협금융그룹 임직원 봉사단 50여 명과 함께 태풍으로 피해를 본 과일 재배농가를 찾아 파손된 시설을 정비했다. 강한 바람 때문에 떨어진 과일을 주워 정리하는 작업도 도왔다.

김 회장은 농업인들의 아픔을 함께 나누는 시간을 보내며 농업인들이 태풍 피해를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로 약속했다.

김 회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태풍으로 농작물 피해가 큰 상황이 매우 안타깝다”며 “NH농협금융지주 모든 계열사가 긴밀하게 협조해 태풍 피해를 빠르게 수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대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NH농협금융지주는 재해 비상대책지원반을 운영하고 금융지원 대책을 통해 태풍 피해 농가를 지원하고 있다.

태풍 피해를 복구하기 위해 자금을 지원하고 우대금리를 제공한다. 

대출이자 및 할부상환금 납입을 미뤄주고 농작물재해보험 보험금을 빠르게 지급하고 있다.  

은행, 생명보험, 손해보험, 증권 등 모든 자회사와 함께 피해 복구를 위해 일손돕기, 물품지원 등을 꾸준히 진행하기로 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고두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