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박정원 상반기 두산 보수 18억, 박용만 14억 박지원 8억
석현혜 기자  shh@businesspost.co.kr  |  2019-08-14 19:33:2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 보수 18억2200만 원 받아 두산그룹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수령했다.

14일 두산그룹 지주사격인 두산에 따르면 박정원 회장은 올해 상반기 두산에서 보수로 18억2200만 원을 받았다. 급여로 12억1500만 원, 상여금으로 6억700만 원을 수령했다.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

동현수 두산 부회장은 5억3600만 원을 받았다. 급여 3억6500만 원, 상여금 1억7100만 원을 받았다.

이 밖에 두산에서 임원보수의 공시기준인 5억 원 이상을 받은 경영자의 보수 지급내역은  이상훈 두산 사장 11억7900만 원, 임성기 두산 사장 7억4500만 원 등이다.

박지원 두산중공업 대표이사 회장은 상반기에 두산중공업에서 상여금 없이 급여로만 7억7천만 원을 받았다.

박용만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은 상반기에 급여 11억2천만 원, 상여금 2억4100만 원 등 모두 13억6100만 원을 수령했다.

이현순 두산인프라코어 회장은 급여 7억7300만 원, 상여금 6억6400만 원으로 모두 14억3700만 원을 받았다.

손동연 두산인프라코어 사장의 보수는 6억4400만 원으로 급여가 3억2500만 원, 상여금이 3억1900만 원이었다.

박성철 두산밥캣 대표이사는 상반기에 보수로 6억3100만 원을 받았다. 급여가 3억2300만 원, 상여가 2억5천만 원, 기타 근로소득이 5700만 원 등이었다. 

두산밥캣은 박 대표이사의 기타 근로소득을 놓고 “회사 규정에 따른 의료비, 건강검진, 학자금 등의 복리후생비 지원과 국내 거주를 위한 사택 지원금 및 미국과 한국의 조세제도 차이에 따른 세금불이익 방지를 위한 세금 보전”이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두산그룹 계열사 등기임원의 보수는 5억 원 미만으로 공개의무가 없어 발표되지 않았다. [비즈니스포스트 석현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