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김정태 상반기 하나금융지주 보수 21억, 조용병 9억 윤종규 6억
감병근 기자  kbg@businesspost.co.kr  |  2019-08-14 18:08:1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상반기 국내 금융지주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올라온 금융지주사들의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김 회장은 상반기에 급여 4억 원과 상여금 16억9500만 원을 합쳐 모두 20억9500만 원을 받았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 회장의 상여금은 단기성과급 4억5천만 원과 장기성과급 12억4500만 원으로 구성됐다. 

하나금융지주는 2018년 순이익이 호조를 보였고 효율적 위험관리를 통해 우수한 건전성 지표를 시현한 점 등을 감안했다고 설명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상반기에 급여 4억 원과 상여금 4억5900만 원을 합쳐 보수 8억5900만 원을 수령했다 

조 회장은 지난해 신한금융지주가 역대 최대 순이익을 내면서도 역대 최고 수준의 자산건전성을 보인 점 등을 인정받았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은 상반기에 보수로 모두 5억7800만 원을 받았다. 급여는 4억 원, 상여금은 1억7800만 원이다. 

김지완 BNK금융지주 회장은 급여 3억6500만 원, 상여금 1억8200만 원을 더해 5억4700만 원을 상반기 보수로 수령했다.

김한 전 JB금융지주 회장은 퇴직금 5억5500만 원과 급여 1억6900만 원, 상여금 3억4100만 원을 포함해 모두 10억6500만 원을 받았다. 

우리금융지주, NH농협금융지주, DGB금융지주는 상반기에 5억 원 이상의 보수를 받은 임직원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비즈니스포스트 감병근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