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정재훈, 한수원 잇단 기술유출 의혹으로 보안부실 궁지에 몰려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07-22 15:37: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잇따른 기술유출 문제제기에도 이렇다 할 개선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

22일 공기업계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의 퇴직직원이 내부정보를 빼돌렸다는 의혹이 추가로 알려지면서 또다시 한국수력원자력의 보안시스템 부실문제가 제기되고 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박대출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2017년 한수원 퇴직직원이 한수원 내부정보 2374건을 무단으로 외장하드에 담아 외부로 빼돌렸다.

6월 한수원이 퇴직지원의 원전기술 유출의혹에 휩싸인 뒤 또다시 내부정보 유출문제로 도마 위에 올랐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6월 기술유출 문제가 제기된 뒤 한 달여가 지났지만 아직 보안시스템과 관련해 개선대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있다.

16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에서 정 사장은 기술유출 문제와 관련한 의원 질의에 “한수원 소관이 아닌데 왜 나한테 물어보느냐”고 반문해 설전만 벌이다 정작 한수원의 보안시스템과 관련한 설명을 충분히 하지 못했다는 아쉬운 소리도 나왔다.

정 사장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가 끝난 뒤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서 “회의 말미에는 시간 부족 등으로 답변을 제대로 할 수 없어서 답답한 마음이 들기도 했다”며 “국회에서 정당한 질책을 받고 사실과 합당한 근거에 따라 하나하나 제도와 지침을 개선해나갈 수 있으면 좋겠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정 사장은 “기술유출 의혹 등과 관련해 여러 질책과 개선의견을 받았다”며 “대책을 마련해 시행해 나가겠다고 약속도 했다”고 덧붙였다. 

한수원은 2009년부터 2014년까지 퇴직한 직원 1181명의 보안 이동식저장장치(USB)를 회수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2015년 1월부터는 보안시스템을 강화해 업무망 및 인터넷망에서 휴대용 저장매체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고 6월 해명했다.

그러나 이번에 박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17년 퇴직직원이 2천여 건이 넘는 내부 정보를 외장하드에 담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보안체계가 여전히 허술하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없게 됐다.

6월에도 한수원은 2008년 퇴직직원이 2015년 아랍에미리트(UAE) 원전 운영법인 나와(Nawah)에 재취업하면서 한수원 직원 때 알게 된 신고리 원전 5, 6호기 기밀정보를 미국과 아랍에미리트 넘겼다는 의혹을 받았다.

5월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제보를 받아 국가정보원에 수사를 의뢰해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한수원은 “2017년 퇴직직원의 정보유출 사건을 계기로 정보보안 위반행위를 세분화한 징계양정기준을 수립하고 정보보안 위반행위에 해임까지 가능하도록 징계를 강화했다”고 해명했다.

한수원은 “국가정보원의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며 “2017년 퇴직직원과 관련해서도 합동조사단이 원전 기술의 외부유출 가능성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