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공공부문
정재훈, 한수원 원전기술 유출 의혹으로 보안체계 다잡기 발등에 불
김수연 기자  ksy@businesspost.co.kr  |  2019-06-21 16:08:4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원전 기술 유출 의혹을 시작으로 탈원전 논란, 부실 보안체계 등 비판에 직면했다.

특히 한수원 내부 보안체계 문제는 국가 기술 보안문제이기도 한 만큼 이번 논란을 가볍게 다룰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21일 공기업계에 따르면 한국수력원자력 퇴직직원이 원전 핵심기술을 유출했다는 의혹이 한수원 보안체계 부실 문제로 번지고 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정훈 자유한국당 의원에 따르면 2009~2014년 한수원은 이동식저장장치(USB)를 9487개 구입했고 그 가운데 3391개를 회수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김 의원은 “2009~2014년 한수원 퇴직직원 가운데 보안USB를 사용하던 1181명이 보안USB를 반납했는지 여부는 전혀 확인도 이뤄지지 않았다”며 “국가 안보와 국익을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2008년 한수원을 퇴직한 직원이 2015년 아랍에미리트 바라카 원전 운영법인인 나와(Nawah)에서 일하면서 한국형 원전 APR1400 등 핵심기술을 미국과 아랍에미리트 기업에 유출했다는 의혹이 나와 국가정보원이 5월부터 조사하고 있다.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은 19일 체코에 출장을 갔다가 돌아오는 대로 보안관리체계를 다잡을 것으로 보인다. 

한수원 관계자는 “기술 유출 및 보안관리와 관련해 정 사장이 지시를 내린 사항은 아직 없다”며 “출장에서 돌아오는 대로 구체적 내부 전달사항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현재는 모든 이동식저장장치를 회수할 뿐만 아니라 직원 개인에게 이동식저장장치를 지급하지 않고 정보보안부서에서 반출 승인을 받은 뒤 대여하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정 사장은 이번 기술 유출 의혹을 탈원전과 관련지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사장은 퇴직직원 기술 유출 의혹이 불거지자 체코로 출장가던 길에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페이스북 개인계정에 “합법적 절차와 신고를 통해 기술 이전 내지 기술 수출을 한 사안도 대규모 기술이 유출된 것으로 보도됐다”며 “추후에 시시비비를 다시 분명하게 가리겠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이번 원전 기술 유출 의혹을 비롯해 원전 관련 보도가 나올 때면 꼭 등장하는 내용이 탈원전 탓, 예고된 참사, 인력 유출 등이다”라며 “판단은 각자의 몫이지만 좀 심하게 느껴진다”고 말하기도 했다.

원전 관련 전공 교수 및 업계 관계자, 야당 의원들은 산업통상자원부가 에너지전환정책을 통해 ‘탈원전’을 지향해 설 자리가 없어진 원전 인력들이 한국 기업을 퇴사하고 해외 기업으로 가고 있다는 주장을 하기도 한다. 이 과정에서 기술 유출도 함께 일어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정유섭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실에 따르면 2018년 한수원, 한국전력기술, 한전KPS 등 원자력 관련 공기업 3곳의 자발적 퇴직자는 144명이다.

정 의원은 공기업 3곳의 자발적 퇴직자가 2015년에는 77명, 2016년에는 93명에 불과했다가 2017년 에너지 전환정책이 본격적으로 시행되던 해 120명으로 늘어나고 계속 증가한다고 분석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수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