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Who Is?
이낙연 몽골과 중국 순방, 보아오포럼에서 중국 총리와 회담
이지혜 기자  wisdom@businesspost.co.kr  |  2019-03-25 21:05: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이낙연 국무총리가 25일 서울공항에서 가방을 들고 대통령 전용기에 오른 뒤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몽골과 중국을 순방하기 위해 5박6일 일정으로 출국했다. 

이낙연 총리는 25일 오후 성남 서울공항에서 대통령 전용기인 공군 1호기를 타고 몽골로 향했다. 

그는 이날 저녁 몽골 울란바토르에 도착한 뒤 26일 오전 오흐나 후렐수흐 총리가 이끄는 환영식에 참석한다. 

이후 할트마 바트톨가 대통령을 만나고 검버자브 잔당샤타르 국회의장을 면담해 몽골과 협력을 강화할 수 있는 방안을 의논한다. 

이 총리는 27일부터 28일까지 중국 하이난에서 열리는 2019 보아오포럼에 참석한다. 

보아오포럼에서 리커창 중국 총리와 만나 한·중 교류를 정상화하고 미세먼지 등 환경분야에서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한다. 

이 총리는 보아오포럼에서 통룬 시술릿 라오스 총리, 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각각 회담을 진행한다. 

28일부터 30일까지는 중국 충칭에 있는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 기념식에 참석하고 대한민국 임시정부청사도 방문한다. 중국 충칭은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의 근거지로 꼽힌다. [비즈니스포스트 이지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