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과산업  전자·전기·정보통신

LG전자, 가전부문 성장으로 스마트폰 부진 상쇄하고 실적 좋아져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2019-07-01 16:54:47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LG전자가 가전부문 성장세를 기반으로 모바일사업의 적자를 상쇄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일 "LG전자는 프리미엄 전략으로 레드오션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지니며 신성장가전을 통해 블루오션시장을 개척했다"며 "미세먼지 등 환경적 요인과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 사회 구조적 요인으로 가전산업이 성장산업으로 변함에 따라 중장기적 성장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LG전자, 가전부문 성장으로 스마트폰 부진 상쇄하고 실적 좋아져
▲ 조성진 LG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LG전자는 경쟁이 치열한 백색가전(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백색을 주로 사용하는 가전제품)시장에서 프리미엄 전략으로 높은 성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글로벌 생활가전시장 규모는 프리미엄 가전제품이 등장한 2015년부터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며 2018년 LG전자의 매출은 2015년보다 17.1% 늘어나 경쟁기업(월풀 0.7%, 엘렉트로룩스 -0.24%, 삼성전자 -0.49%)에 비해 크게 높다.

이에 더해 LG전자는 신성장가전(건조기, 무선청소기 등 집안일을 보조하는 가전영역)을 통한 성장시장 확보로 경쟁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2019년 LG전자의 신성장가전 매출액은 2조4000억 원, 2020년에는 3조 원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2017년 전망했던 매출액보다 각각 39%, 43% 높아져 추가 성장여력이 충분한 것으로 분석된다.

노 연구원은 “LG전자 주가는 저평가영역에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며 “모바일사업부의 실적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으나 신성장가전과 필수가전의 시너지 등 성장 포트폴리오가 이를 상쇄할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는 올해 매출 62조8440억 원, 영업이익 2조844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2018년과 비교해 매출은 2.4%, 영업이익은 5.2% 늘어나는 것이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인기기사

쌍용건설 ‘30조’ 사우디 킹살만파크 눈독, 김석준 놀라운 인맥 '큰 힘' 박혜린 기자
다올투자 "테슬라 추가 생산기지 검토, 한국 높은 부품 생태계는 매력적" 허원석 기자
일동제약 개발 코로나19 치료제와 병용금기 성분 35종, 일본정부가 공개 임한솔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0% 깨져, 출근길 문답 중단 부적절 62% 김대철 기자
'갤럭시X메종 마르지엘라' 12월1일 11시 판매, 톰브라운처럼 웃돈 붙나 나병현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