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대한항공 목표주가 낮아져, 유가와 환율 영향으로 수익 부진
남희헌 기자  gypsies87@businesspost.co.kr  |  2018-07-18 08:14:5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대한항공 목표주가가 낮아졌다. 올해 실적 추정치가 떨어졌다.

황형준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18일 대한항공 목표주가를 기존 4만7천 원에서 4만2천 원으로 하향조정하고 투자의견은 매수(BUY)로 제시했다.
 
▲ 조원태 대한항공 대표이사 사장.

17일 대한항공 주가는 2만9100원에 장을 마감했다.

황 연구원은 “대한항공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하지만 실적 추정치 변경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낮춘 것”이라며 “목표주가는 대한항공의 올해 예상 주당 순자산가치(BPS)에 대한항공의 과거 5개년 평균 주가/주당순자산가치(PBR)인 1.27배를 적용해 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은 올해 연결기준으로 매출 12조8884억 원, 영업이익 8702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보다 매출은 6.6% 늘어나지만 영업이익은 7.4% 줄어드는 것이다.

2분기 실적은 부진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대한항공은 2분기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3조565억 원, 영업이익 911억 원을 냈을 것으로 추산된다. 2017년 2분기보다 매출은 5.2% 늘어나지만 영업이익은 47.3% 급감하는 것이며 시장 전망치였던 영업이익 1390억 원을 크게 밑도는 것이다.

국제여객 RPK(항공편당 유상 승객 수에 비행 거리를 곱한 수치)가 약 5% 올라 호조를 보였지만 비수기 등의 영향으로 운임이 유가 상승분을 반영하지 못하면서 원화 기준 1km당 실수령단가가 소폭 낮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화물운송부문은 물동량 감소에도 불구하고 1km당 실수령단가가 큰 폭으로 상승하면서 성장세를 유지했을 것으로 추정됐다.

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유류비가 7782억 원 지출됐을 것으로 추산됐다. 2017년 2분기보다 유류비 지출금액이 26% 급증한 것이다.

직원 격려금 250억 원, 로스엔젤레스(LA) 호텔 영업손실 100억 원 등도 2분기 실적에 악영향을 줬을 것으로 파악됐다. 

원/달러환율 상승으로 약 400억 원의 외화환산손실이 발생해 2분기에 순손실을 냈을 것으로 추정됐다. [비즈니스포스트 남희헌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