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동행복권컨소시엄, 4기 복권수탁사업자 우선협상자로 뽑혀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18-03-09 12:17: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제주반도체와 나이스그룹, 케이뱅크 등이 참여한 동행복권컨소시엄이 차기 복권수탁사업자에 선정됐다.

기획재정부는 9일 4기 복권수탁사업자 입찰에서 동행복권컨소시엄이 우선협상자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 동행복권컨소시엄이 2월26일 출범식을 하고 있다.

복권위원회와 조달청은 동행복권컨소시엄과 기술협상을 한 뒤 3월 안에 복권수탁사업 계약을 맺는다.

동행복권컨소시엄은 12월2일부터 5년간 복권사업을 수탁해 운영하고 관리한다.

동행복권컨소시엄은 제주반도체가 지분 43.7%로 주관사를 맡았다. 한국전자금융(21.5%), 에스넷시스템(12.0%), 케이뱅크(1.0%) 외에 KIS정보통신, 나이스페이먼츠, MBC나눔, 오이지소프트, 투비소프트, 메타씨앤에스 등 10개사가 참여했다.

이번 입찰에는 동행복권컨소시엄 외에 기존 복권수탁사업자인 나눔컨소시엄과 인터파크컨소시엄이 제안서를 제출했다.

민간전문가들로 구성된 제안서 평가위원회가 7~8일 기술부문 평가를 실시해 점수를 매겼다.

동행복권컨소시엄은 기술점수에서 76.0751점을 받아 나눔컨소시엄(77.4267점), 인터파크컨소시엄(77.6353점)에 뒤졌다. 하지만 가격점수에서 15.0점을 받아 12점대에 머문 다른 컨소시엄을 크게 앞섰다. 

결국 합산점수 91.0751점으로 인터파크컨소시엄(90.5663점)을 0.5점 차로 제치고 우선협상권을 따냈다.

복권위원회는 “차기 복권사업이 원활히 개시될 수 있도록 기술협상 및 복권시스템 구축 준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실적발표] 삼영화학공업, 제주반도체, 한국전자홀딩스, ISC
·  케이뱅크 행장후보에 김인회 이문환 심성훈, KT 자본확충안 제시했나
·  [2월25일] 비즈니스피플 전문/경력직 채용정보
·  코로나19로 공기업 채용 위축되나, 고용노동부 '채용절차 진행' 당부
·  셀트리온과 삼성바이오로직스, 코로나19로 실적 타격받을까 긴장
·  [오늘Who] 특별사면 이광재, 민주당의 강원도 총선 위해 역할 맡나
·  [Who Is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오늘Who] 김대철, HDC에서 아시아나항공 옮겨 경영정상화 맡나
·  KB증권의 라임자산운용 펀드 불완전판매 의혹 눈덩이처럼 불어나
·  현대차 새 아반떼에 고성능 N라인도 내놓는다, '국민 첫 차' 회복 의지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