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정치ㆍ사회
우원식 “GM 자구 노력이 우선, 정부도 정상화 방안 마련해야”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입력 : 2018-02-14 16:47:01
정치권이 정부에 한국GM의 군산공장 폐쇄 문제에 신속히 대응할 것을 촉구했다. 정부의 책임 소재를 두고는 정치 공방이 벌어졌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군산공장을 일방적으로 폐쇄한다는 한국GM의 방침은 대단히 유감”이라며 “자구책 마련조차 없이 바로 공장을 폐쇄한 것이 글로벌 기업으로서 최소한 사회적 책임을 다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우 원내대표는 “GM은 경영부실을 한국정부에 떠넘기려고만 할 것이 아니라 방만경영을 반성하고 자구책 마련에 우선 나서야 할 것”이라며 “경영 정상화 의지가 있는지 분명히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를 향해 지역경제 불안을 진정시키기 위해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할 것으로 주문했다.

그는 “대규모 손실 원인파악은 물론 경영 정상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GM과 협의해 일자리와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GM 사태의 책임을 정부에 전가하는 자유한국당을 비판했다.

그는 “한국GM 사태는 10년간 부실경영과 비정상적 회사 운영을 방치해 왔기 때문에 발생한 일”이라며 “정부 비판의 정쟁 소재로만 삼는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태도는 문제 해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에서 “오래전부터 GM 문제의 징후가 있었는데 문재인 정부는 제대로 된 관심이나 대비가 없었다”며 “국내 기업은 물론 글로벌 기업도 한국에서 기업하기 어렵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정부가 문제를 해결할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GM의 경고음은 수년전부터 나왔는데 정부는 선제적 대책없이 수수방관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군산을 특별고용재난지역으로 선포하고 신속히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배숙 민주평화당 대표도 최고위원회의에서 특별고용재난지역 선포를 요구했다. 조 대표는 “정부는 GM의 적자경영 사유를 명백히 밝히고 정상화 계획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고급 전문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