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레진코믹스와 웹툰작가 갈등, 결국 법정공방으로 치달아
서하나 기자 hana@businesspost.co.kr | 입력 : 2018-02-13 17:23:01
웹툰 플랫폼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와 작가들의 갈등이 법정 공방으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작가들을 상대로 한 ‘갑횡포’ 의혹이 불거진 뒤 사태가 걷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번지면서 이미지 타격과 장기적 경쟁력 약화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 레진코믹스 로고이미지.

13일 업계에 따르면 레진엔터테인먼트와 일부 웹툰작가 사이의 갈등이 6개월이 넘도록 해결의 실마리를 찾지 못하고 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1월30일 일부 작가들이 허위사실을 퍼뜨렸다며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작가들에 계약서에 나온 비밀 유지 조항을 어긴 데 따른 책임도 묻겠다고 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일부 웹툰작가가 인스타그램, 트위터 등에 레진엔터테인먼트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는 글을 올린 것을 문제 삼았다.

이런 글에는 “레진코믹스가 작가의 돈을 횡령했다” “레진코믹스의 불공정한 운영 방식으로 작가들의 피해가 컸다”는 내용이 담겼다.

작가들이 플랫폼과 정산비율을 공개한 것도 문제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작가들은 고소의 진짜 의도가 의심스럽다고 반박하고 있다. 이들은 비판글이 이미 언론을 통해 보도됐고 레진코믹스가 이를 어느 정도 인정했는데 뒤늦게 고소를 한 이유를 알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레진코믹스와 작가들의 수익정산 비율은 보도자료 등을 통해 일반에도 공개해왔던 만큼 전혀 문제가 될 게 없다는 것이다.   

양측의 갈등은 지난해 8월 처음 시작됐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지난해 8월 웹소설 서비스를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웹소설 서비스를 시작한 지 두 달 만이다. 이후 한 작가가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일방적으로 서비스를 없앤 데다 중국에 작품을 연재했지만 2년 동안 수익 배분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연재 고료의 정산 문제, 작가들의 지각비 청구 등 문제가 제기되며 갈등이 증폭됐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작가 소통 부서’를 만들고 지각비를 없애기로 하는 등 수습에 힘썼지만 역부족이었다.

레진엔터테인먼트와 작가의 갈등이 사그라지지 않으면서 업계와 정부가 실태 파악에 나섰다. 
 
12일 대한출판문화협회는 레진코믹스 갑횡포 논란과 관련해 실태조사단을 꾸렸다. 문화체육관광부도 ‘웹툰 공정·상생협의체’를 새로 만들어 작가를 보호하기 위한 표준계약서 작성과 공정계약 문화를 자리잡기 위한 논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작가들과 갈등이 알려지면서 적지 않은 이미지 타격을 입었다. 장기적으로 레진코믹스 경쟁력 약화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웹툰 플랫폼 경쟁력은 실력 있는 작가들을 꾸준히 영입하는 것에 달렸다. ‘갑횡포’ 논란 이후 웹툰작가들의 고발이 계속해서 이어지면서 레진코믹스를 떠나는 작가들이 나오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도 레진엔터테인먼트 관련 청원이 빗발치고 있다. 13일 현재 ‘레진엔터테인먼트를 고발한다’ ‘공정거래위원회에 레진엔터테인먼트의 조사를 부탁한다’ 등 모두 6건의 청원글이 올라와 있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레진코믹스를 단기간 국내 최대 유료 웹툰 플랫폼으로 키워냈지만 작가들과 함께 성장하지 못하면서 결국 발목을 잡혔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2013년 6월 레진코믹스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해 레진코믹스를 통해 연재된 작품은 모두 310편으로 전체 웹툰 플랫폼 작품의 11.2%에 이른다. 유료 웹툰 플랫폼 가운데 작품 수로 1위였다. [비즈니스포스트 서하나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고급 전문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