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SK온, 전기차 사용 후 배터리로 건설현장용 에너지저장장치 만들기로
조장우 기자  jjw@businesspost.co.kr  |  2021-11-29 11:13:5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SK온이 전기차에서 사용한 배터리를 활용해 건설현장용 에너지저장장치(ESS)를 만든다.

SK온은 한국전기안전공사, SK에코플랜트, 케이디파워와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재사용배터리로 에너지저장장치시설을 구축해 건설현장에서 운영하기 위해 4자 사이 협약을 29일 맺었다.
 
▲ 지동섭 SK온 대표이사 사장.

SK온은 폐차된 전기차에서 수거한 배터리로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 케이디파워와 에너지저장장치를 제작하기로 했다.

또한 SK에코플랜트가 건설하고 있는 경기도 안양 아파트단지 현장 임시동력 설비에 에너지저장장치를 설치해 앞으로 2년 동안 공동운영하면서 실증 과정도 거친다.

한국전기안전공사는 이렇게 설치된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를 수시로 안전점검하고 재사용 배터리를 활용한 산업이 확대될 수 있도록 관련 세부 기술기준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한상 한국전기안전공사 신재생안전처장, 이태희 SK에코플랜트 에코스페이스PD, 이양수 케이디파워 대표이사,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SK온은 이번 실증기간에 실시간으로 에너지저장장치 운영 데이터를 수집해 4자간 공동분석을 거쳐 성능 및 안전성을 검증하기로 했다.

손혁 SK온 이모빌리티사업부장은 “이번 4자 협력을 통해 친환경 자원선순환 가치를 만들어 낼 수 있는 배터리 재사용 사업영역을 발굴하게 됐다”며 “2022년에는 친환경 에너지저장장치를 중심으로 글로벌 파트너와 다양한 시범서비스를 전개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장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