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BNK경남은행 로봇프로세스자동화 3단계 사업 마쳐, "업무 효율화"
차화영 기자  chy@businesspost.co.kr  |  2021-11-26 16:32:13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BNK경남은행이 디지털 전환을 통해 영업직 직원들의 업무 부담을 줄였다.

BNK경남은행은 본부와 영업점의 업무 효율화를 위한 ‘로봇프로세스 자동화(RAP)시스템 3단계 사업’을 마쳤다고 26일 밝혔다.
 
▲ BNK경남은행의 프로세스혁신부 직원이 로봇프로세스 자동화시스템을 조작하고 있다.

로봇프로세스 자동화시스템은 반복적이고 정형화된 단순 업무를 사전에 규칙을 설정한 로봇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자동화하는 솔루션이다.

BNK경남은행은 2019년부터 이 시스템의 도입울 추진했다. 1단계과 2단계 사업을 통해 모두 88개 업무를 자동화했다.

이번 3단계 사업에서는 본부와 영업점 업무 가운데 △영업점 일괄입금 △퇴직연금 과세이연 등 업무에 집중해 자동화가 이뤄졌다. 특히 고객으로부터 각종 이체 자료를 입수하고 시스템에 등록하는 절차가 자동화되면서 영업점 직원들의 업무 부담이 크게 줄었다. 

BNK경남은행은 3단계 사업 완료로 연간 2만4천 시간의 업무시간 단축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진한 BNK경남은행 디지털금융본부 상무는 “1, 2단계 사업에서는 본부 업무 위주로 자동화를 진행했다면 이번 3단계 사업에서는 영업점의 과중한 업무 감축에 초점을 맞췄다”며 “앞으로도 로봇프로세스 자동화시스템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차화영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에너지솔루션 '따상' 실패에도 진기록 풍성, 주가 상승 기대감 유효
·  산업은행 회장 이동걸, 에디슨모터스 두고 "쌍용차 차입매수 의심"
·  코로나19 진단검사도 '내돈내검'? 오미크론 확산에 유료화될지 주목
·  현대엔지니어링 공모주 흥행 빨간불, 건설사 상장에 시장 싸늘한 이유
·  쿠팡 현금 이르면 3년 안에 바닥, 강한승 흑자구조 만들 묘책 있나
·  LG전자 전장사업 흑자전환 갈 길 멀어, 반도체 공급부족에 경쟁 치열
·  대우건설 올해 화두 수익성, 백정완 취임 첫해 영업이익 최대기록 도전
·  정의선, 올해 현대차그룹 비주력 계열사 주식 매각으로 얼마나 버나
·  '공모주 지존' LG엔솔 기업공개, '범접불가' 기록과 과제 함께 남겨
·  삼성전자 메모리반도체 투자 줄인다, 올해 파운드리 '올인' 가능성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