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넷마블, 카카오엔터테인먼트 플랫폼에 웹툰 웹소설 12종 독점제공
노녕 기자  nyeong0116@businesspost.co.kr  |  2021-11-18 16:06:2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넷마블 자회사의 웹툰과 웹소설이 카카오엔터테인먼트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을 통해 서비스된다.

넷마블은 개발자회사 넷마블에프앤씨가 2022년에 12종의 웹툰과 웹소설을 카카오페이지, 타파스미디어, 픽코마를 통해 독점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 넷마블 로고.

한국 작품으로 독점공개를 검토 중인 작품은 '범이 내려왔다'로 유명한 혜돌이 작가의 웹소설 '신우렁각시전'(가제), '재벌집 막내아들'을 집필한 산경 작가의 웹소설 '회사원 하대수'(가제) 등이다.

미국 작품으로는 DC코믹스 그린랜턴을 집필한 저스틴 조단 작가의 웹툰 '아르테미스'가 있고 일본 작품은 엔돌핀 작가의 웹툰, 웹소설 '엔노우즈누' 등이 있다.

남주현 넷마블에프앤씨 지식재산개발실 남주현 실장은 “훌륭한 한미일 작가들과 함께 새로운 세계를 쌓아 올리는 과정은 항상 기쁘다”며 “글로벌 독자들에게 사랑받는 웹툰, 웹소설 제작을 통해 대작 지식재산 확보를 위한 도전은 계속된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노녕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엔지니어링 기관투자자 수요예측 저조, 일반공모 흥행 부진할 듯
·  삼성전자 반도체사업부와 SK하이닉스 임직원 추가 성과급 받는다
·  윤석열 '본부장' 리스크 고비 넘겨, 정책행보 본격화해 우위 굳히나
·  LG에너지솔루션 주가흐름 기상도, 상장 첫날 '따상'은 글쎄
·  신동빈 그리는 미래는 롯데벤처스에, '롯데 망하게 할 기업'은 어디인가
·  안철수 지지율 주춤에 3강 구도 멀어져, 안풍 살리려 가족 본격 등판
·  문재인 정부 금융권의 장수 리더십시대, 대선과 함께 저무나
·  카카오게임즈 첫 해외게임사 투자, 조계현 글로벌과 장르 확대 바라봐
·  [인터뷰] 피플펀드 대표 김대윤 "중금리 대출 두 마리 토끼 잡겠다"
·  대선 앞두고 또 고개 드는 국책은행 지방이전, 산업은행 부산으로 가나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