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더베이직하우스, ‘TBH글로벌’로 이름 바꾸고 중국사업 강화
조은진 기자  johnjini@businesspost.co.kr  |  2016-04-01 18:07:05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패션기업 '더베이직하우스'가 중고가 의류브랜드의 중국사업 확대로 실적을 늘릴 것으로 전망됐다.

더베이직하우스는 회사이름을 ‘TBH글로벌’로 변경하고 해외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기로 했다.

   
▲ 우종완 TBH글로벌(전 베이직하우스) 대표.
이화영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1일 “더베이직하우스가 저가캐주얼 이미지를 벗기 위해 회사이름을 ‘TBH글로벌’로 변경했다”며 “앞으로 중고가 의류브랜드를 앞세운 중국사업 확대로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연구원은 “더베이직하우스가 회사이름을 바꾼 것은 사업초기 주력 브랜드였던 ‘베이직하우스’의 실적기여도가 예전만 못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더베이직하우스는 2000년 설립된 뒤 저가캐주얼 브랜드 ‘베이직하우스’로 이름을 알렸다. 그 뒤 5개 브랜드를 더 론칭하고 2005년부터 중국사업에서 성과를 내고 있다.

더베이직하우스는 2006년 베이직하우스 브랜드로 전체매출의 69%인 1343억 원을 냈다. 하지만 2014년 베이직하우스 브랜드의  매출은 448억 원으로 줄어들며 전체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5%로 감소했다.

이 연구원은 “수익성이 높은 남성복 브랜드인 ‘마인드브릿지’ 등이 중국에서 인지도가 높다”며 “중고가 브랜드의 매장확대로 올해 실적이 크게 늘 것”이라고 예상했다.

더베이직하우스는 올해 1분기에 중국에서 매출 1704억 원, 영업이익 185억 원을 낼 것으로 추정됐다. 2014년 1분기와 비교해 매출 24.8%, 영업이익 4.5%가 늘어나는 것이다.

중국사업은 더베이직하우스의 전체 실적을 견인하고 있다. 더베이직하우스는 올해 1분기에 매출 1977억 원, 영업이익 138억 원을 낼 것으로 추산됐다.

더베이직하우스는 3월30일 열린 정기주주총회에서 회사이름을 'TBH글로벌‘로 변경하고 해외사업을 확대하기로 했다.

주총에서 우종완 더베이직하우스 대표는 “기존의 사명은 캐주얼 브랜드의 이미지가 강해 중고가 남성복과 중고가 여성복 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현재 사업방향과 맞지 않다”고 밝혔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기아차 쏘렌토 하이브리드 친환경차 인증 논란, 어디서부터 꼬였나
·  손병석, 한국철도 보유 부동산 개발로 부채와 적자 메우기 총력전
·  현대건설에서 일하다 죽는 일 없게 하겠다는 박동욱 각오가 반갑다
·  [오늘Who] 세계인 사로잡고 싶은 김정주, 넥슨 게임에서 서구 더 겨냥
·  케이뱅크 행장후보에 김인회 이문환 심성훈, KT 자본확충안 제시했나
·  강원랜드 초유의 장기휴장, 코로나19 뒤 억눌린 방문객 급증을 기대
·  이마트 롯데마트, 점포에서 빠른 배송으로 온라인몰에 맞선다
·  HDC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타고 나는 데 코로나19 난기류 직면
·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연임 결정권한 쥔 사외이사 면면이 궁금하다
·  조선3사, 코로나19 세계 확산으로 선박 발주 미뤄질까 예의주시
 
 
관련 동영상
관련 기업 / 인물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이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임원 전문직 경력직 채용정보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