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미국언론 “대만 지진에 마이크론 생산차질, D램 공급과잉 완화될 수도”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1-10-26 10:25:49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미국 반도체기업 마이크론이 최근 대만에서 발생한 지진 영향으로 현지공장 가동에 차질을 겪은 것은 D램 업황 개선의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미국언론이 바라봤다.

블룸버그는 25일 “대만 지진이 반도체가격 상승을 이끌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마이크론 주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보도했다.
 
▲ 미국 마이크론의 D램 메모리반도체.

마이크론은 최근 성명을 내고 대만 북부 타오위안에 있는 반도체공장이 지진에 영향을 받았다며 공장 가동을 정상화하기 위한 단계를 밟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대만에서 발생한 진도 6.2 규모의 지진 때문에 D램 반도체 생산공장 가동에 일부 차질을 겪은 것으로 파악된다.

그러나 마이크론의 반도체공장 가동차질은 오히려 공급과잉을 겪고 있는 D램시장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오며 마이크론 주가 상승을 이끌었다.

투자기관 에버코어ISI는 보고서를 내고 “마이크론이 D램 생산에 큰 차질을 겪었다면 공급과잉 완화로 반도체 가격 반등시기를 시장 예상보다 앞당기는 효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마이크론이 D램 생산차질로 겪을 실적 타격보다 반도체 공급과잉 해소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볼 수 있는 이익이 더 클 수도 있다는 의미다.

이날 미국 증시에서 마이크론 주가는 직전 거래일보다 2.11% 오른 68.76달러로 마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케이뱅크 업비트 제휴효과 더는 힘들어, 서호성 상장 성패는 고객 확보
·  GS칼텍스 플라스틱 재활용 키워, 허세홍 친환경사업 다각화로 고삐 죄
·  삼성SDI 전기차 폐배터리 재활용 서둘러, 전영현 원료값 상승세 대비도
·  JYP엔터테인먼트 남자아이돌 육성, 정욱 대체불가토큰 팬덤 플랫폼으로
·  삼성전자 연말인사로 인수합병 구체화하나, 이재용 미국출장 성과 주목
·  LG전자 전장사업 언제 흑자 내나, 은석현 인포테인먼트 키워 마중물로
·  한국비엔씨 비만과 당뇨 신약 매달려, 최완규 연구개발과 증설 동시에
·  4분기 서버D램 수요 예상 웃돌아, D램 가격 바닥 내년 1분기로 전망
·  이준석 윤석열과 거리두기 통해 무얼 얻으려 하나, 정치적 위상 갈림길
·  제주항공 코로나19 재확산에 인고의 시간 계속, 화물 확대로 버티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