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검찰 국민의힘 의원 정찬민 구속영장 청구, 10억 원대 뇌물수수 혐의
김서아 기자  seoa@businesspost.co.kr  |  2021-09-16 16:39:1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에 뇌물 혐의와 관련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수원지검 형사6부(부장 김병문)는 16일 주택건설 시행사에 인허가 편의를 제공한 대가로 부당이익을 얻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로 정 의원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 정찬민 국민의힘 의원.

정 의원은 경기도 용인시장으로 재직하던 2014~2018년 용인시 기흥구 일대에 주택 건설을 추진 중이던 A시행사에 인허가 편의를 제공해주는 대가로 뒷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A사가 최초 매입한 금액보다 싼 가격에 개발 부지 인근의 토지를 차명으로 사들인 뒤 주택 건설로 땅값이 오르자 10억 원 이상의 시세 차익을 얻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대로 A사는 급행료(빠른 일처리를 위해 업무 담당자에게 건네는 금품)를 내고 신속한 인허가를 받아냄으로써 대출 이자 등을 크게 절약한 효과를 본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그동안 경찰은 정 의원이 용인시 기흥구의 땅을 산 뒤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첩보를 입수해 지난해 말부터 수사를 벌였다.

앞서 경찰은 6월과 7월 정 의원의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법리 보완 등을 이유로 반려했다. 

경찰은 9월13일 세 번째로 영장을 신청했고 검찰은 사흘 동안 검토한 뒤 이날 오전 법원에 영장을 청구했다. 

현역 의원인 정 의원의 구속영장이 집행되려면 국회의 동의를 얻어야 한다. 법원이 체포동의 요구서를 법무부에 보내고 국회는 표결을 거쳐 체포 동의안을 의결해야 한다.

국회의장은 체포동의 요청을 받고 72시간 이내에 표결에 부쳐야 하며 72시간 내에 표결되지 않으면 체포 동의안은 이후에 최초로 개의하는 본회의에 상정된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서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채널Who] 한화그룹 방산 딛고 우주로, 김동관 우주자원 채굴도 본다
·  웹젠 '뮤' 기반 게임의 국내 흥행과 해외 아쉬움, 김태영 R2M 대안으로
·  삼성전자 갤럭시S21FE 출시로 가닥, 시점은 폴더블폰 인기에 안갯속
·  에스와이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는 기회, 전평열 흑자전환 바라봐
·  롯데그룹 CEO 영입 드물어, 신동빈 임원인사로 보수적 순혈주의 깨나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중국 메모리반도체 물량공세 대응 시급하다
·  하나캐피탈 실적 증가세 안정적, 윤규선 동남아 세 번째 거점 찾기 재개
·  대한조선 도크 열세 이겨내, 정대성 기술로 수주 다변화와 고부가 이뤄
·  롯데글로벌로지스 다음 기업공개 주자 되나, 롯데렌탈 주가부진은 부담
·  티맵모빌리티 수익모델 확대에 고전, 이종호 플랫폼 압박 피할 길 찾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