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비즈니스
LG전자 16인치 그램 노트북 신제품 준비, CPU 성능 높이고 램 32GB
임한솔 기자  limhs@businesspost.co.kr  |  2021-07-26 16:23:06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LG전자 노트북 16Z95P 주요 부품 구성. <연방통신위원회(FCC)>
LG전자가 일부 사양을 강화한 노트북 신제품을 준비하고 있다.

26일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에 따르면 LG전자는 25일 노트북 모델 ‘16Z95P’를 등록했다. LG전자 그램 노트북 2021년형 제품 ‘16Z90P’의 후속제품으로 파악된다.

신제품은 먼저 중앙처리장치(CPU)가 바뀐다. 기존 제품에는 인텔 11세대 프로세서 i5-1135G7, i7-1165G7 등이 탑재됐다. 신제품은 이보다 성능이 소폭 높은 i5-1155G7 및 i7-1195G7을 탑재하게 된다.

11세대 i7의 연산속도를 비교해보면 i7-1165G7은 2.8~4.7GHz, i7-1195G7은 2.9~5GHz 등으로 차이가 난다.

램 용량도 커진다. 16Z90P 제품군에서는 램이 8GB, 16GB만 지원됐는데 이번 제품은 32GB 모델도 포함한다.

저장장치(SSD) 용량은 기존과 같이 256GB, 512GB, 1TB 등으로 구성되는 것으로 파악된다.

배터리도 전작처럼 80Wh 용량을 제공한다. 디스플레이는 16인치 WQXGA(2560×1600) 해상도를 유지한다.

신제품은 이밖에 마이크로SD카드 슬롯 1개, 이어폰 단자 1개, USB3.0 단자 2개, USB-C타입 단자 2개, HDMI 단자 1개 등을 갖춘다.

LG전자는 조만간 16Z95P 제품을 시장에 내놓을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6월 16Z95P 모델을 한국에너지공단 대기전력저감 프로그램 제품으로 등록한 바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임한솔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웹젠 '뮤' 기반 게임의 국내 흥행과 해외 아쉬움, 김태영 R2M 대안으로
·  삼성전자 갤럭시S21FE 출시로 가닥, 시점은 폴더블폰 인기에 안갯속
·  에스와이 건축자재 화재안전기준 강화는 기회, 전평열 흑자전환 바라봐
·  롯데그룹 CEO 영입 드물어, 신동빈 임원인사로 보수적 순혈주의 깨나
·  삼성전자 SK하이닉스, 중국 메모리반도체 물량공세 대응 시급하다
·  하나캐피탈 실적 증가세 안정적, 윤규선 동남아 세 번째 거점 찾기 재개
·  대한조선 도크 열세 이겨내, 정대성 기술로 수주 다변화와 고부가 이뤄
·  롯데글로벌로지스 다음 기업공개 주자 되나, 롯데렌탈 주가부진은 부담
·  티맵모빌리티 수익모델 확대에 고전, 이종호 플랫폼 압박 피할 길 찾아
·  나인원한남 성공 대신F&I 디벨로퍼 안착하나, 이어룡 부동산금융 의지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