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정치·사회
주한미대사관, 서울 광화문에서 용산으로 53년 만에 이전
성보미 기자  sbomi@businesspost.co.kr  |  2021-06-24 17:52:5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서울시가 광화문에 있는 주한미국대사관을 용산으로 옮기는 계획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서울시는 "23일에 11차 도시·건축 공동위원회를 열고 용산구 용산동 1가 1-5번지 일원 주한미대사관 지구단위계획구역 및 계획 결정안을 가결했다"고 24일 밝혔다.
 
▲ 주한미국대사관 이전 대상지. <연합뉴스>

이에 따라 서울 광화문에서 50년 넘게 자리하고 있는 주한미대사관은 용산공원 북쪽, 옛 용산미군기지 부지로 옮겨간다.

이번 결정으로 대상지 용도지역은 녹지지역에서 제2종일반거주지역으로 변경됐다. 용적률 200% 이하, 높이 55m 이하, 최고 12층 등 건축물 관련 계획도 결정됐다.

주한미대사관 이전은 건축허가 등 후속 절차를 거치는 것을 감안할 때 약 2년 뒤 이루어질 전망이다.

서울시는 주한미대사관 이전이 마무리되면 외교부 소유인 기존 청사 부지를 활용해 광화문광장 개선에 나설 수 있을 것으로 본다.

앞서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일대를 리모델링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국토교통부의 공공재개발 사업까지 더해지면 광화문 일대가 새롭게 바뀔 것으로 기대된다. [비즈니스포스트 성보미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금호건설 주택에 공항 건설도 붙는다, 신공항 발주 내년부터 본격화
·  SK지오센트릭 플라스틱 순환경제 집중, 나경수 그룹사와 시너지 확대
·  SK텔레콤 메타버스 플랫폼 키워, 네이버 제페토의 대항마될 수 있을까
·  신한금융 메타버스에서 적극적 사업발굴, 조용병 '하나의 신한' 똑같이
·  구광모 구본준, LG와 LX홀딩스 지분 교차보유 언제 어떻게 해소할까
·  현대제철 실적 신기록 기회 놓칠 수 없다, 안동일 사내하청 갈등 정공법
·  현대차 캐스퍼 안착은 아직 장담 못 해, 경차 외면과 싸움은 이제 시작
·  한수원 해상풍력발전 확대해 신재생으로 더, 정재훈 유럽 노하우 활용
·  신한금융 빅테크 규제에 반사이익 보나, 조용병 금융플랫폼 앞설 기회
·  광동제약 제주삼다수 유통 지켰다, 최성원 새 성장동력 발굴 시간 벌어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