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금융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자금세탁방지 미이행 국가 거주자 거래 차단

윤종학 기자 jhyoon@businesspost.co.kr 2021-03-09 11:01:35
확대 축소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네이버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유튜브 공유하기 url 공유하기 인쇄하기

가상화폐거래소 빗썸이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지정한 자금세탁 방지(AML) 미이행 국가 거주자들의 거래를 차단한다.

빗썸은 2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에서 자금세탁 방지 국제기준 미이행 국가로 4개국이 신규 추가됨에 따라 이를 자체 ‘자금세탁 방지 행위에 관한 규정’에 반영하고 즉시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자금세탁방지 미이행 국가 거주자 거래 차단
▲ 빗썸은 2월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 총회에서 자금세탁방지 국제기준 미이행 국가로 4개국이 신규 추가됨에 따라 이를 자체 ‘자금세탁방지 행위에 관한 규정’에 반영하고 즉시 시행한다고 9일 밝혔다. 

빗썸은 규정에 따라 자금세탁 방지 미이행국가 이용자는 신규 회원가입이 불가능하며 기존 회원의 계정도 중단한다고 설명했다.

빗썸에서 거래가 제한되는 국가는 ‘조치를 요하는 고위험 국가’에 포함된 이란, 북한을 포함해 ‘강화된 관 대상 국가’에 포함된 19개국(케이만군도, 부르키나파소, 모로코, 세네갈 등 신규 4개국 포함) 등 모두 21개 국가다.

빗썸은 자체 자금세탁 방지정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으며 모든 회원의 거주지 확인 등 고객신원 확인(KYC)절차를 강화해 자금세탁 방지에 적극 나서겠다는 방침을 세웠다.

빗썸은 지난해 옥타솔루션과 가상자산 사업자에 특화된 자금세탁 방지 및 이상거래 탐지(FDS)솔루션을 공동개발 했으며 미국 블록체인 분석기업 체인널리시스의 전문 솔루션과 다우존스의 솔루션도 도입했다.

빗썸 관계자는 “투명하고 건전한 가상자산시장 조성과 투자자 보호를 위해 관련 규정과 시스템을 지속해서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윤종학 기자]

인기기사

일론 머스크 스페이스X 한국 제4이통사 도전하나, IT기업과 협력 가능성 조장우 기자
헬릭스미스 임시주총 또 연다, 소액주주 측 이사 "주주제안 막는 목적" 임한솔 기자
[채널Who] 자동차 전장 공든 탑 쌓은 LG전자, 애플카 어디까지 협력하나 조충희 기자
[미디어토마토] 윤석열 지지율 38% 유지, 이재명 체포동의안 찬반 팽팽 김대철 기자
외환보유고 1월까지 3개월 연속 증가, 지난해 12월말 기준 세계 9위 조승리 기자

댓글 (0)

  •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