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애플, 하드웨어 핵심리더 수석부사장 댄 리치오에게 새 프로젝트 맡겨
김디모데 기자  Timothy@businesspost.co.kr  |  2021-01-26 11:24:42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애플이 하드웨어분야의 핵심리더에게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겼다. 

애플카 등 신규 프로젝트가 더 진전된 단계로 나아가는 신호로 해석된다.
 
▲ 댄 리치오 애플 수석부사장.

25일 애플은 뉴스룸을 통해 댄 리치오 수석부사장이 20년 이상 혁신과 리더십을 구축해 나갈 새로운 프로젝트를 맡게 됐다고 밝혔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리치오 부사장 덕분에 애플은 더욱 혁신적 회사가 될 수 있었다”며 “그가 계속 팀의 일원으로 일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리치오 부사장은 1세대 아이맥부터 최근의 5G아이폰, 자체칩 탑재 맥, 에어팟맥스까지 애플 제품 대부분의 개발을 주도해왔다. 

1998년 제품디자인팀장으로 애플에 합류해 2010년 아이패드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사장이 됐다. 2021년에는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책임자로 최고경영진에 포함됐다.

리치오 부사장은 “애플에서 일하는 것은 재능있는 사람들과 최고의 제품을 만들 수 있는 일생의 기회였다”며 “이제 애플에서 생각할 수 없던 새롭고 멋진 것을 만드는데 모든 시간과 에너지를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애플은 리치오 부사장이 맡은 새로운 프로젝트가 무엇인지 공개하지 않았다. 최근 화제가 된 전기차 사업 또는 가상현실·증강현실 등의 가능성이 떠오른다.

나인투파이브맥은 “애플의 자동차 프로젝트와 가상현실·증강현실 프로젝트에 관련한 소문이 최근 많이 나오고 있다”며 “경영진의 변화는 이들 프로젝트가 진전된 단계로 나아가고 있는 것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맥루머스는 “애플은 애플카와 다양한 가상현실·증강현실기기 관련 작업을 하고 있다”면서 “다만 애플카는 애플의 인공지능 책임자인 존 지안안드레아 부사장이 맡았기 때문에 리치오 부사장의 역할은 미지수”라고 바라봤다.

리치오 부사장의 이동에 따른 빈 자리는 존 터누스 부사장이 채운다. 터누스 부사장은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조직을 넘겨받아 이끌게 됐다.

쿡 CEO는 “터누스 부사장은 하드웨어 엔지니어링팀의 대담한 리더가 될 수 있는 깊은 전문성과 폭넓은 경험을 갖췄다”고 평가했다.

터누스 부사장은 2001년 애플 제품디자인팀에 합류했다. 2013년부터 하드웨어 엔지니어링 부사장으로 일하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디모데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LG유플러스 8천억 들인 LG헬로비전과 시너지 고심, 합병도 고려하나
·  한독 바이오벤처 지분투자 활발, 김영진 신약후보물질 확보 위한 전략
·  [오늘Who] 김용익, 건강보험콜센터 직고용 위해 정규직노조 설득할까 
·  KB증권 현대중공업 상장주관 따내나, 기업금융 파트너 돈독해 유리
·  비트코인 온탕 냉탕 오가 안전자산 길 멀어, 일시적 숨고르기 시선도
·  한화건설 이라크 신도시 공사 정상화 기약 없어, 최광호 부담 커져
·  쌍용차 회생 위한 시간 벌어, 투자유치는 여전히 장담 못 해
·  [오늘Who] 삼성 폴더블폰 주도권 쥔다, 노태문 기술과 가격 다 잡는다
·  항암 카티치료제 속속 나와, 앱클론 GC녹십자셀 헬릭스미스 개발 다급
·  제주맥주 승승장구해 코스닥 향해, 문혁기 새 맥주 성공모델 만들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