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KT 주식 매수 의견 유지, "코로나19 종식되면 자회사 실적개선 전망"
윤휘종 기자  yhj@businesspost.co.kr  |  2020-11-24 09:02:51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KT 주식 매수 의견이 유지됐다.

코로나19가 2021년에 종식되면 자회사들의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다.
 
▲ 구현모 KT 대표이사 사장.

박정원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4일 KT 목표주가를 3만1천 원, 투자의견을 매수(BUY)로 유지했다.

KT 주가는 23일 2만3500원으로 거래를 끝냈다.

박 연구원은 “2021년 KT 영업이익의 핵심은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이라며 “2021년 상반기 안으로 코로나19 사태가 끝난다고 가정한다면 내수경기의 V자 반등으로 자회사들의 실적이 개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KT는 2021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25조860억 원, 영업이익 1조4210억 원을 낼 것으로 전망됐다. 2020년 실적 예상치보다 매출은 4.6%, 영업이익은 19.4% 늘어나는 것이다.

박 연구원은 “2021년에는 KT에스테이트의 호텔 운영과 개발사업, BC카드의 실적 등이 큰 폭으로 반등할 것”이라며 “KT 자회사의 영업이익은 2020년과 비교해 1200억 원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자회사 뿐 아니라 KT의 별도기준 실적 역시 2021년부터 좋아질 것으로 예상됐다.

박 연구원은 “2021년에 KT는 5G통신 가입자 확보를 통해 순조롭게 영업이익이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KT는 중장기적 성장동력인 기업 사이 거래(B2B) 역시 통신3사 가운데 가장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고 바라봤다. [비즈니스포스트 윤휘종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증권 신사업마다 발목잡혀, 삼성 후광효과만큼 대주주 리스크
·  삼표산업 서울 성수동 레미콘공장 옮길 수 있나, 시간 벌기 내심 기대
·  셀리버리 약물 전송기술에 글로벌제약사 관심, 조대웅 기술이전 자신
·  SK넥실리스 동박 세계 1위 향해 분주, 김영태 전방위 해외공장 추진
·  대한전선 신재생에너지로 새 전선시장 열려, 탐내는 기업 많아지나
·  쌍용차 새 주인 찾기 협상 지지부진, 산업은행 선택에 갈수록 시선
·  변창흠 부동산대책 발표 임박, 뜨거운 아파트 매수심리를 식힐 수 있나
·  [오늘Who] 현대차 CFO 서강현, 정의선시대 경영목표 투명성 내걸어
·  [오늘Who] 롯데 ESG에서 지배구조 약점, 신동빈 호텔롯데 상장 절실
·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단 3월 출범,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받아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