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한화시스템, 방산IT 기술력 앞세워 내년에도 안정적 실적증가 가능
이한재 기자  piekielny@businesspost.co.kr  |  2020-10-29 11:44:37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한화시스템이 방산사업에 힘입어 내년에도 매출과 영업이익이 안정적으로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전망됐다.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29일 “한화시스템은 방산업체 가운데 가장 안정적으로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며 “내년에도 안정적 매출과 영업이익 증가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고 바라봤다.
 
▲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 사장.

한화시스템은 2021년에 연결기준으로 매출 1조7440억 원, 영업이익 980억 원을 낼 것으로 예상됐다. 2020년 실적 예상치보다 매출은 8.5%, 영업이익은 7.2% 늘어나는 것이다.

한화시스템은 올해 코로나19에도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6% 가량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데 내년에도 실적 증가세를 이어가는 것이다.

안정적 방산사업이 실적 확대를 이끌 것으로 예상됐다.

한화시스템은 내년 방산부문에서 전술정보통신체계(TICN)와 피아식별장비(IFF), 위성사업 등의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이 연구원은 “한화시스템은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에도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한화시스템의 경쟁력은 시간이 갈수록 더 커질 수 있다”고 내다봤다.

한화시스템은 8월 한국형 전투기(KFX)의 눈 역할을 하는 아이사(AESA) 레이다 시제품을 인도한 데 이어 9월에는 한국형차기구축함(KDDX) 전투체계 및 다기능레이다 개발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한화시스템은 올해 영국 위성통신안테나업체인 페이저 솔루션을 인수하며 저궤도 위성사업에도 진출했다.

국내 위성사업은 한국과 미국의 미사일협정 개정에 따라 앞으로 본격적 성장이 기대돼 한화시스템의 수혜가 예상된다.

이 연구원은 한화시스템의 투자의견 ‘매수(BUY)’, 목표주가 1만4천 원을 유지했다. 28일 한화시스템 주가는 1만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비즈니스포스트 이한재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한화시스템, 국제 연구개발역량 평가에서 최고단계 레벨5 인증받아
·  한국항공우주산업, 훈련기 교육시스템 826억 규모 공급계약 맺어
·  쌍용양회 주식 매수의견 유지, "시멘트 가격 인상 가능성 높아"
·  삼성SDI 차세대 전기차배터리 개발 박차, 전영현 기술 주도권 힘실어
·  KB금융 신한금융과 리딩금융 막판까지 경쟁, 푸르덴셜생명이 변수
·  서울 개포주공5단지 재건축 급물살, 삼성물산 현대건설 GS건설 주시
·  SK하이닉스 목표주가 높아져, "D램 가격 내년 초부터 상승 본격화"
·  한화토탈 내년 정유는 회복 화학은 호황, 김종서 이익체력 회복 파란불
·  이웅열 장남 이규호, 코오롱글로벌에서 경영권 승계 명분쌓기 시험대
·  케이뱅크 성장 위해 자본확충 더 필요, 구현모 KT 자금 직접 넣을까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