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별

금융·증권
IBK기업은행, 신생기업 투자유치 지원하는 'IBK창공 데모데이' 열어
김용원 기자  one@businesspost.co.kr  |  2020-10-28 17:06:0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 IBK기업은행이 10월28일 부산광역시 파라다이스호텔에서 'IBK창공 부산 데모데이'를 개최하고 있다. <기업은행>
IBK기업은행이 신생기업 육성 프로그램 참여기업에 투자유치 기회를 제공하는 행사를 열었다.

기업은행은 28일 부산광역시 파라다이스호텔에서 'IBK창공 부산 데모데이'를 개최했다.

기업은행의 신생기업 육성 프로그램 'IBK창공'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투자자와 외부인에 상품 및 서비스를 소개하고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돕는 행사다.

IBK창공 부산센터에서 육성한 신생기업 14곳이 발표행사를 열었다.

기업은행은 사회적 거리두기 기준에 맞춰 발표자와 투자자 등 최소 인력만 행사에 참여하도록 했다.

일반 참여자나 관람을 원하는 관계자는 온라인 실시간 중계를 통해 발표행사를 시청했다.

기업은행이 9월까지 IBK창공 프로그램으로 육성한 신생기업은 모두 243곳에 이른다.

현재는 서울 마포와 구로, 부산센터에서 2021년 상반기 프로그램 참여기업 60곳 모집이 진행되고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IBK창공 참여기업과 수료기업에 투자유치 기회 제공 등 지속적으로 지원을 이어가겠다"며 "신생기업에 성장 단계별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김용원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현대건설, 현대차 글로벌비즈니스센터 변경 위해 강남구 설득 태세
·  쌍용차 매각 불씨 살아날까, HAAH 이은 새 회사의 자금력은 불확실
·  KCC 자회사 모멘티브 정상화 궤도, 정몽진 무리한 투자 우려 씻어냈다
·  CJ제일제당 성장동력으로 바이오사업 키워, 독립법인 세울 가능성도
·  현대차 친환경차 생산 대전환으로, 하언태 새 노사관계 만들기 부담 커
·  한국전력 TV수신료 수납수수료 인상 만지작, 납부선택권 논란은 부담
·  롯데백화점 경기남부권 경쟁에 참전, 황범석 큰손 '영앤리치' 공략
·  하나금융지주 배당은 국민주 되고 싶다, 시장은 벌써 기말배당에 시선
·  신한금융 카카오뱅크에 시총순위 내줄 위기, 조용병 비대면 더 빨리
·  BNK투자증권 카카오뱅크 공모주 청약 자제 권고, “주가 급락 우려”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