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비즈니스
해외언론 “삼성중공업 승소했던 드릴십 분쟁, 시추사 뒤집기는 실패로”
강용규 기자  kyk@businesspost.co.kr  |  2020-10-22 11:53:38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삼성중공업이 승소했던 드릴십(심해용 원유시추선) 계약해지 관련 손해배상 소송에서 시추회사의 번복 시도가 실패로 돌아갔다고 해외언론이 보도했다.

조선해운 전문매체 트레이드윈즈는 21일 “미국 시추회사 퍼시픽드릴링(Pacific Drilling)의 드릴십 계약해지 재판과 관련한 중재 신청이 거부됐다”며 “삼성중공업이 최대 3억2천만 달러(3632억 원가량)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삼성중공업>

앞서 1월 영국 중재재판소는 삼성중공업과 퍼시픽드릴링의 드릴십 건조계약이 해지된 것과 관련한 책임이 퍼시픽드릴링에 있다고 판결했다.

중재재판소는 삼성중공업에 손해배상금 3억1800억 달러를 지급하라고 퍼시픽드릴링에 명령했다.

퍼시픽드릴링은 판결에 불복하고 항소절차를 밟기 위해 2월 영국 런던 고등법원에 중재재판의 결과가 항소요건을 충족하는지를 묻는 항소 허가를 신청했다.

고등법원이 항소를 허가하지 않은 만큼 이 법적 분쟁은 삼성중공업의 승리로 마무리되는 상황으로 가고 있다.

트레이드윈즈는 “1월 영국 중재재판소가 내린 판결에는 삼성중공업이 주장한 지연이자 1억 달러가 포함되지 않았다”며 “아직 재판부의 추가 판결이 남았다”고 전했다.

이에 앞서 2013년 삼성중공업은 퍼시픽드릴링으로부터 드릴십 ‘퍼시픽존다’를 5억1700만 달러에 수주하고 건조작업을 진행해왔다.

그러나 삼성중공업이 인도기한인 2015년 10월 퍼시픽존다를 인도하려고 하자 퍼시픽드릴링은 ‘삼성중공업이 납기를 어겼으니 드릴십을 인수할 수 없다’며 계약해지를 통보했다.

당시 삼성중공업은 충당금 1억1200만 달러를 설정하고 영국 중재재판부에 중재를 신청했다. [비즈니스포스트 강용규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삼성중공업 올해 수주후보 35억 달러 남아, 남준우 목표 포기 안 해
·  "LNG운반선 향후 10년간 발주 급증", 삼성중공업 수주 증가 전망
·  조선3사 개발한 LNG화물창 언제 쓰일까, 선박에 검증할 기회 못 잡아
·  삼성중공업, 유라시아 선주로부터 선박블록과 기자재 25억달러 수주
·  해외언론 “대우조선해양, 컨테이너선 12척 원유운반선 6척 수주 눈앞”
·  현대건설기계 목표주가 상향, "판매 늘고 두산인프라코어 인수 기대"
·  대우건설 LNG플랜트 수주 늘릴 기회, 김형 친환경인프라 흐름 탄다
·  [오늘Who] 한수원 신한울원전 3·4호기 중단할 판, 정재훈 뒤처리 골몰
·  [오늘Who] LG유플러스 새 대표 황현식, 구광모 고객가치에 닿아있다
·  뉴욕타임스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으로 내년 초 2차 경기침체 가능성"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