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기업별


금융·증권
윤종규 푸르덴셜생명 직원과 e-타운홀미팅, "고객 위한 시너지 내야"
조은아 기자  euna@businesspost.co.kr  |  2020-09-24 12:26:40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네이버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유튜브 기사주소복사 프린트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23일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의 ‘e-타운홀미팅’에 참여했다.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이 푸르덴셜생명을 인수한 뒤 직원들과 처음 만났다.

KB금융지주는 윤 회장이 23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과 유튜브로 생중계된 ‘e-타운홀미팅’을 통해 대화를 나눴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KB금융지주 및 KB국민은행 등 12개 계열사와 타운홀미팅에 이어 올해 14번째로 개최됐다.

윤 회장은 대형스크린이 마련된 KB국민은행 여의도본점에서,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은 각자 자유로운 장소에서 e-타운홀미팅에 참여했다.

윤 회장과 푸르덴셜생명 직원들은 자유롭고 편안한 분위기 속에서 KB금융그룹으로 편입 이후 달라진 점, 시너지 창출방안, 디지털 전환, 인재 육성 등 다양한 주제를 놓고 대화를 나눴다.

윤 회장은 “푸르덴셜생명의 영문 약어가 POK(Prudential Of Korea)인데 이제는 Prudential Of KB의 POK가 됐다”며 “푸르덴셜생명의 고객 우선, 고객 행복이라는 가치와 KB금융이 지향하는 고객 중심이라는 가치가 다르지 않고 실질적으로는 같은 의미이기 때문에 앞으로도 고객 중심 및 고객 행복을 위해 함께 힘을 모아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 직원이 “회장이 생각하는 시너지는 어떤 것인지 궁금하다”고 묻자 윤 회장은 “가장 중요한 핵심은 KB를 위한 시너지가 돼선 안 되며 철저하게 고객을 위한 시너지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고객의 입장에서 더 큰 혜택을 느끼고 더욱 편리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진정한 시너지라는 것이다.

윤 회장은 평소 구성원들의 수평적이고 자유로운 소통을 강조하고 있다. 이를 위해 계열사별 타운홀미팅, MZ세대 직원들과의 e-소통라이브, 직원들과 산행, 점심도시락 미팅 등을 통해 다양한 직원들과 소통을 이어나가고 있다. [비즈니스포스트 조은아 기자]
<저작권자 © 비즈니스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는 꼭!
·  은행주 상승, 신한금융 4%대 뛰고 우리금융 하나금융 KB금융도 올라
·  KB금융지주, 기업지배구조원 선정 'ESG 최우수기업'에 뽑혀
·  주요 은행주 다 내려, KB금융 하나금융 우리금융 신한금융 하락
·  KB금융지주 이사회, 우리사주조합 추천 사외이사 윤순진 서영재 반대
·  은행주 하락 우세, 신한금융 우리금융 하나금융 내리고 KB금융 올라
·  은행주 맥 못 춰, 하나금융 우리금융 신한금융 KB금융 다 밀려
·  은행주 다 내려, 신한금융 3%대 KB금융 2%대 우리금융 1%대 밀려
·  [오늘Who] 윤종규 조용병, KB와 신한 리딩금융 경쟁 올해는 초박빙
·  YG엔터테인먼트 주가 상승 예상, "블랙핑크 음반 판매 계속 늘어"
·  [오늘Who] 우리카드 순이익 순항, 정원재 '단명 흑역사' 끊을 가능성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 코드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저작권 등 다른 사람의 권리를 침해하거나 명예를 훼손하는 댓글은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 타인에게 불쾌감을 주는 욕설 등 비하하는 단어가 내용에 포함되거나 인신공격성 글은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삭제 합니다.
전문 경력직 채용정보AD
임원급 채용
전문직 채용
30대 그룹사 채용
디지털 전문인재 채용